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셀리드, 자체 항암 치료백신 기술로 다양한 치료제 임상 진행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19-10-14 14:00:3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셀리드가 자체개발한 항암 치료백신 기술을 이용해 다양한 암종을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오세중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14일 "셀리드는 환자로부터 유래한 B세포와 단핵구를 활용해 항암 치료백신 기술인 '셀리백스'를 개발하고 있다"며 "셀리백스 기술을 통해 다양한 특이 항원에 항암 치료백신 개발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 강창율 셀리드 대표이사.

셀리백스 기술은 자가유래 B세포와 단핵구를 활용해 특정 항원에 면역 반응을 높이는 효과를 지니고 있다. 암 항원에 특이적 반응을 보이도록 면역체계를 활성화해 암세포를 죽이는 것이다.

대부분의 항암면역치료제는 수지상세포를 이용해 장기간 배양을 거쳐 치료제를 생산한다.

반면 셀리드는 자가세포를 기반으로 제조하여 배양기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어 하루 만에도 치료제 생산이 가능하다.

셀리드는 셀리백스 기술을 기반으로 흑색종, 유방암, 대장암 등 모두 5개 치료제의 전임상과 임상2분의1상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임상2a상을 진행하고 있는 자궁경부암 치료제 'BVAC-C'가 가장 앞선 신약 후보물질이다.

셀리드는 BVAC-C 임상2상에서 효능이 확인되면 임상을 마친 뒤 조건부 허가를 신청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오 연구원은 "BVAC-C 임상2상 단계에서 효능이 확인된다면 플랫폼 기술을 기반하여 다양한 암종으로 확장을 기대해볼 수 있다"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메디톡스, 보툴리눔톡신 치료범위를 목 근육 긴장이상으로 넓혀
·  셀트리온, 캐나다에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SC’ 허가 신청
·  티움바이오 작년 700억 투자유치, 김훈택 기술수출로 흑자전환 간다
·  헬릭스미스 작년 임상 실패 인정, "약물혼용 아니라 임상운용 문제”
·  중국 코로나19 확진 하루 만에 1만5천 명 늘어, “산정방법 변경일 뿐”
·  삼성바이오로직스 목표주가 상향, "글로벌 위탁개발 생산 수요 확대"
·  대웅제약, 임상시험 성공 높이기 위해 임상시험 수탁기관과 손잡아
·  [오늘Who] 조정우, 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 이을 '항암제' 개발 도전
·  [Who Is ?] 문은상 신라젠 대표이사
·  KCC 첨단소재기업으로 가는 첫 해, 정몽진 내실경영으로 졸라맨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