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셀리드, 자체 항암 치료백신 기술로 다양한 치료제 임상 진행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19-10-14 14:00:3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셀리드가 자체개발한 항암 치료백신 기술을 이용해 다양한 암종을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오세중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14일 "셀리드는 환자로부터 유래한 B세포와 단핵구를 활용해 항암 치료백신 기술인 '셀리백스'를 개발하고 있다"며 "셀리백스 기술을 통해 다양한 특이 항원에 항암 치료백신 개발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 강창율 셀리드 대표이사.

셀리백스 기술은 자가유래 B세포와 단핵구를 활용해 특정 항원에 면역 반응을 높이는 효과를 지니고 있다. 암 항원에 특이적 반응을 보이도록 면역체계를 활성화해 암세포를 죽이는 것이다.

대부분의 항암면역치료제는 수지상세포를 이용해 장기간 배양을 거쳐 치료제를 생산한다.

반면 셀리드는 자가세포를 기반으로 제조하여 배양기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어 하루 만에도 치료제 생산이 가능하다.

셀리드는 셀리백스 기술을 기반으로 흑색종, 유방암, 대장암 등 모두 5개 치료제의 전임상과 임상2분의1상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임상2a상을 진행하고 있는 자궁경부암 치료제 'BVAC-C'가 가장 앞선 신약 후보물질이다.

셀리드는 BVAC-C 임상2상에서 효능이 확인되면 임상을 마친 뒤 조건부 허가를 신청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오 연구원은 "BVAC-C 임상2상 단계에서 효능이 확인된다면 플랫폼 기술을 기반하여 다양한 암종으로 확장을 기대해볼 수 있다"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GC녹십자, 표적항암제 임상1/2상 결과를 5월 미국학회에서 발표
·  메드팩토, 해외학회에서 항암제 병용투여 결과 공개해 신약가치 높여
·  삼성바이오로직스, 파멥신과 신생혈관 치료제 위탁개발계약 맺어
·  [오늘Who] 이문환 향한 신뢰, 케이뱅크 주주 참여 증자로 기사회생
·  윤호영 카카오뱅크 상장 순항, 한국투자금융 김주원 김광옥 합류 '든든'
·  대한항공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로 창사 이래 가장 어려운 시기"
·  부산 사하구을, '옛 친노' 통합당 조경태에 노사모 민주당 이상호 공격
·  총선 격전지 진영별 후보 단일화 요구 거세, 어디서 단일화 이뤄질까
·  에쓰오일은 언제 감산할까, 모기업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에 달려
·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식 매수의견 유지, "공장 가동률 높아질 가능성"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