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양승조 “충남도 해양 신산업으로 일자리 10만 개 만들겠다”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  2019-10-10 16:56:2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양승조 충청남도지사가 해양 신산업 육성의 청사진을 내놓으며 대규모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양 지사는 10일 도청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전국 경제투어’ 본행사로 열린 ‘충남 해양 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에서 “해양 신산업을 육성해 10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  양승조 충청남도지사가 10일 충남도청에서 열린 해양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에서 충남 해양 신산업 발전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충청남도>

그는 “충남은 국토의 중심에 자리잡고 있고 광활한 갯벌 등 무한한 해양자원을 보유해 해양 신산업 육성의 최적지”라며 “서해에서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며 풍요롭고 즐거운 삶을 그려나가겠다”고 말했다.

세계 해양 신산업시장은 2017년 1638억 달러에서 2030년 4749억 달러로 연평균 8.5%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양 지사는 ‘해양 신산업의 중심 충청남도’ 비전 발표를 통해 일자리 창출 10만 개, 육성기업 1천 개, 생산 유발 25조 원, 관광객 연 3천만 명 달성 등을 2030년 정책 목표로 제시했다.

수도권 및 중국과 접근성이 뛰어나고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장항국가생태산업단지 등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점을 활용해 글로벌 해양 신산업을 육성할 방침을 세웠다.

서산 부남호 역간척 사업을 통해 갯벌 생태를 복원하고 태안 기업도시와 서산 웰빙특구를 육성하기로 했다.

국내 유일 해양생물보호구역인 가로림만의 생태적 가치를 살려 국가해양정원을 조성하기로 했다.

서해안에 해양치유산업 거점을 조성하고 해양과 산림자원을 결합한 치유모델을 개발하기로 했다.

해양치유산업은 해양의 기후와 지형·해수·해초 등 자원을 이용해 질병을 예방하는 사업을 말한다.

서천장항국가생태산업단지를 중심으로 해양바이오산업 분야 기업들을 유치한 '해양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당진왜목 마리나 개발, 안면도 관광지 개발 등도 추진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