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검찰, '멜론' 저작권료 지급 조작한 로엔엔터테인먼트 전 임원진 기소
조충희 기자  choongbiz@businesspost.co.kr  |  2019-09-26 18:12:5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검찰이 로엔엔터테인먼트 전직 임원진들을 재판에 넘겼다.

이들은 음악 플랫폼 ‘멜론’이 저작권자에게 줘야 할 저작권료 등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 멜론 로고.

서울동부지방검찰청 사이버수사부는 로엔엔터테인먼트 전 대표이사 신모씨와 전 부사장 이모씨, 전 본부장 김모씨를 각각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26일 밝혔다.

로엔엔터테인먼트는 멜론을 운영했는데 현재는 카카오가 인수해 운영하고 있다. 멜론은 국내 최대 온라인음원 유통플랫폼이다. 

검찰에 따르면 신모씨 등은 2009년 1~12월 LS뮤직이라는 가상 음반사를 만든 뒤 멜론 이용자들이 LS뮤직의 음원을 내려받은 것처럼 이용기록을 조작해 저작권료 41억 원을 받았다.

이들은 2010년 4월부터 2013년 4월까지 유료서비스 가입자들의 이용료 141억 원을 저작권자들에게 정산하지 않고 빼돌린 혐의도 받는다.

카카오는 이 사건이 로엔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하기 전에 일어났지만 피해사실이 확정되면 피해자들에게 보상하겠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충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서우석, 방탄소년단 힘으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플랫폼 독립 이룰까
·  [오늘Who] 김성주, 국민연금의 글로벌 기관투자자 위상 키운다
·  [Who Is ?] 김성수 카카오M 대표이사
·  푸르덴셜생명 인수전에 우리금융 나서나, 손태승 파트너 고를 위치
·  전영현 삼성SDI 대표 유임, 전기차배터리 성과로 '60세 퇴진' 넘어
·  예병태, 산업은행 지원 받기 위해 쌍용차 흑자전환 청사진 다듬어
·  신한금융투자,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초대형 투자은행 가는 길 험난
·  [오늘Who] 신격호 상속유산 1조, 신동빈 '롯데 원톱'은 문제없다
·  [오늘Who] 임병용, GS건설 자이 파워로 도시정비사업 1위 탈환 의욕
·  조대웅, 셀리버리의 '약물 전달기술' 수출 자신감 커지다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