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검찰, 조국 가족 사모펀드의 첫 투자기업 '익성' 압수수색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19-09-20 18:05:3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사모펀드 운용사의 투자를 받은 자동차부품회사 ‘익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20일 충청북도 음성에 있는 익성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익성의 이모 회장과 이모 부사장의 자택에도 압수수색을 각각 실행했다.
 
▲ 충청북도 음성의 익성 본사 전경. <연합뉴스>

검찰은 익성 자회사인 2차전지 음극재회사 IFM의 김모 전 대표 자택도 압수수색했다.

김 전 대표는 익성에서 2차 전지에 관련해 연구원으로 일하다가 퇴사한 뒤 IFM을 세웠다. 

익성은 자동차 소음을 줄이는 흡음재를 제조해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에 납품해 오던 협력기업이다. 조 장관 가족의 투자금으로 사모펀드를 운용하던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1호 투자기업’이기도 하다.

코링크PE는 2016년 2월 설립 이후 40억 원 규모의 첫 사모펀드 ‘레드코어밸류업1호’를 만들었다. 이를 바탕으로 2017년 1월 익성의 3대 주주에 오른 뒤 익성의 상장을 추진했지만 무산됐다. 익성의 자금이 코링크PE의 설립을 일부 뒷받침했다는 추정도 나온다. 

검찰은 최근 코링크PE가 익성의 상장 이후 비상장기업의 우회상장을 추진했는지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익성의 이모 회장 등을 소환조사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