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문재인 지지율 40%로 취임 뒤 최저, 조국 논란에 인사 부정평가 높아
류근영 기자  rky@businesspost.co.kr  |  2019-09-20 17:28: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한국갤럽이 20일 발표한 9월 3주차 문재인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결과.<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이 40%로 떨어지며 취임 뒤 최저치를 보였다.

여론 조사기관 한국갤럽은 9월 3주차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 조사에서 응답자의 40%가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대답했다고 20일 밝혔다. 직전 9월 1주차 조사 때보다 3%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잘못하고 있다'고 대답한 사람은 직전 조사 때보다 4%포인트 오른 53%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지지율을 살펴보면 30대(55%), 40대(49%), 50대(44%)에서 평균을 웃돌았지만 20대(38%), 60대 이상(24%)에서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구 경북(25%), 부산 울산 경남(33%)에서 국정 지지율이 평균을 밑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긍정평가 이유로는 '외교 잘함'이 18%로 가장 많았고 '개혁/적폐 청산/개혁 의지'(9%) '전반적으로 잘함'(7%)이 뒤를 이었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인사문제’가 29%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20%), ‘독단적/일방적/편파적’(10%) 등이 꼽혔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관한 논란이 커지며 인사문제가 대통령의 직무 부정평가 이유 1위에 오른 것으로 풀이된다.

정당 지지율을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은 38%로 직전보다 2%포인트 내렸다. 자유한국당은 1%포인트 오르며 24%로 조사됐다.

나머지 정당은 정의당 7%, 바른미래당 7%, 우리공화당 1%, 민주평화당 0.4%로 각각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의 자체 조사로 17일부터 19까지 사흘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5897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1000명의 응답을 받아 이뤄졌다. 신뢰 수준은 95%, 표본 오차는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홈페이지(http://www.gallup.co.kr/)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Who Is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오늘Who] 문재인, 미중 갈등에 대륙과 해양 잇는 '교량국가론' 위태
·  문재인 지지율 59.9%로 내려, 호남과 서울에서 지지 떨어져
·  청와대 비서관 7명 인사, 의전비서관 탁현민 교육비서관 박경미
·  조명래, 국토부 공세에 환경부의 그린뉴딜 주도권 계속 쥘까
·  [오늘Who] 김부겸 송영길, '이낙연 대세론'에 다른 길 선택하나
·  김태년 "5일 국회의장단 선출하고 법이 정한 날짜에 국회 연다"
·  청와대, 조선3사의 카타르 LNG선 수주 놓고 “경제외교의 결실”
·  문재인, 대통령 퇴임 뒤 집을 양산 통도사 인근 평산마을에 마련하기로
·  문재인 지지율 58.9%로 내려, 영남에서 떨어지고 호남에서 올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