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태풍 타파 세력 키우며 북상, 주말과 휴일 흐리고 많은 비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  2019-09-20 11:51:5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제17호 태풍 타파 예상 이동경로. <기상청>
제17호 태풍 ‘타파’가 세력을 키우면서 한국을 향해 올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오전 9시 현재 타파는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km 바다에서 시속 2km로 동쪽으로 느리게 이동하고 있다.

타파는 현재 중심기압 990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 초속 24m(시속 86km), 강풍 반경 280km로 약한 소형급 태풍이다.

19일보다 중심기압과 중심 부근 최대 풍속, 강풍 반경이 모두 커지거나 강해졌다.

타파는 토요일인 21일 오후 9시경 오키나와 북서쪽 약 310km 해상, 일요일인 22일 오전 9시경 제주도 서귀포 남쪽 220km 부근 해상을 지나 제주도 동쪽 바다를 통과한 뒤 22일 오후 9시경 부산 남남동쪽 50km 부근 바다 위에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 중심이 부산 앞바다에 있을 무렵 타파는 중간 강도의 중형급 태풍으로 강해져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심기압은 975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2m(시속 115km)에 이르고 강풍 반경은 330km일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타파는 22일 밤사이 대한해협을 지나 월요일인 23일 오전 9시경 독도 북동쪽 약 140km 바다에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타파는 말레이시아어로 민물고기의 한 종류다.

태풍의 영향으로 주말과 휴일은 전국이 흐리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150~400mm(많은 곳 제주도산지 600mm 이상), 강원영동 경상도 전남 울릉도 독도 100~300mm(많은 곳 경상동해안 400mm 이상), 경기남부 강원영서남부 충북 충남남부 전북 30~80mm(많은 곳 강원영서남부 충북 전북 120mm 이상), 서울 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 충남북부 10~40mm 다.

21일 아침 최저기온은 14도에서 21도, 낮 최고기온은 19도에서 26도로 예상된다.

전국 주요 도시의 예상기온은 서울 18~26도, 춘천 16~25도, 강릉 17~23도, 대전 18~23도, 광주 18~23도, 대구 18~20도, 부산 19~21도, 제주 20~24도 등이다.

휴일인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15도에서 20도, 낮 최고기온은 18도에서 25도로 예상된다.

전국 주요 도시의 예상기온은 서울 17~21도, 춘천 16~21도, 강릉 16~20도, 대전 17~20도, 광주 19~24도, 대구 18~22도, 부산 20~24도, 제주 22~25도 등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