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스튜디오드래곤, 영화제작사 무비락 지분 20% 인수
임재후 기자  im@businesspost.co.kr  |  2019-09-20 10:30: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스튜디오드래곤이 영화 분야까지 영상 제작역량을 확대한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영화제작사 무비락 지분을 20%가량 인수했다고 20일 밝혔다.
 
▲ 최진희 스튜디오드래곤 대표이사.

무비락은 '우아한 거짓말'과 '청년 경찰', '지금 만나러 갑니다', '증인', '유열의 음악앨범' 등을 제작했다. 2012년 설립됐다.

이번 지분 인수로 스튜디오드래곤은 문화창고와 화앤담픽쳐스, KPJ, 지티스트 등 드라마제작사를 자회사로 둔 데 더해 무비락과 협업을 추진한다.

스튜디오드래곤 관계자는 "다양한 제작집단을 확보하고 품질 높은 콘텐츠 제작 역량을 끌어올릴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영화와 드라마의 교차제작이 확대하는 추세에 따라 우수한 소재를 확보하고 자체 제작역량을 극대화하는 것은 필수"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스튜디오드래곤 주가 상승 전망", 지상파 방송국으로 매출처 넓혀
·  문재인 영화 '천문' 관람, "능력 따라 공정하게 대우받는 사회 돼야"
·  SBS 목표주가 높아져,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에 콘텐츠 공급 확대"
·  CJENM 주식 매수의견 유지, “미디어와 음악부문 수익성 확인해야"
·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 감독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  CJENM 목표주가 하향, "디지털사업 성장과 음악사업 정상화 필요"
·  [오늘Who] 현대카드 '문화마케팅' 재가동, 정태영 오너경영 힘 과시
·  [Who Is ?] 김성수 카카오M 대표이사
·  외국언론 “LG전자, 화면으로 본체 감싸는 폴더블폰 디자인 특허출원”
·  MBK파트너스, 푸르덴셜생명 인수전에서 우리금융지주와 손잡을까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