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스튜디오드래곤, 영화제작사 무비락 지분 20% 인수
임재후 기자  im@businesspost.co.kr  |  2019-09-20 10:30: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스튜디오드래곤이 영화 분야까지 영상 제작역량을 확대한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영화제작사 무비락 지분을 20%가량 인수했다고 20일 밝혔다.
 
▲ 최진희 스튜디오드래곤 대표이사.

무비락은 '우아한 거짓말'과 '청년 경찰', '지금 만나러 갑니다', '증인', '유열의 음악앨범' 등을 제작했다. 2012년 설립됐다.

이번 지분 인수로 스튜디오드래곤은 문화창고와 화앤담픽쳐스, KPJ, 지티스트 등 드라마제작사를 자회사로 둔 데 더해 무비락과 협업을 추진한다.

스튜디오드래곤 관계자는 "다양한 제작집단을 확보하고 품질 높은 콘텐츠 제작 역량을 끌어올릴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영화와 드라마의 교차제작이 확대하는 추세에 따라 우수한 소재를 확보하고 자체 제작역량을 극대화하는 것은 필수"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초반 인기, CJENM 영화사업 회복 선봉장
·  롯데쇼핑 코로나19로 2분기 겨우 영업이익 내, 할인점 영화관 부진
·  박태훈 엎친 데 덮친 격, 왓챠 이용자 줄고 저작권료 인상 요구받아
·  CJCGV 코로나19로 2분기 적자 1305억, "3분기 정상화로 회복 가능"
·  CJENM, 코로나19로 영화 음악 부진 이어져 2분기 실적 후퇴
·  [실적발표] 롯데하이마트, 스튜디오드래곤, 흥국에프엔비, 노터스
·  박정호, 넷플릭스에 대항해 웨이브와 티빙의 연합 다시 추진할까
·  알 카타니, 에쓰오일 자금조달 앞두고 재무개선 위해 허리띠 졸라매
·  이부진, 코로나19 위기에도 호텔신라 구조조정 자산매각 없이 버틴다
·  삼성전자, 갤럭시탭S7 앞세워 코로나19로 급증한 태블릿 수요 공략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