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김삼화 “산업부 산하기관 3년간 1182명 징계", 한국전력 가장 많아
류근영 기자  rky@businesspost.co.kr  |  2019-09-19 18:34:1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산업통상자원부 아래 41개 공공기관에서 최근 3년 동안 1182명의 임직원이 징계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2019년 8월’ 임직원 징계현황 자료에 따르면 해임 101명, 정직 109명, 감봉 311명, 견책 578명 등 총 1182명이 징계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

김삼화 의원은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에서 해마다 평균 30명이 넘는 직원이 해임되고 300명 이상이 징계를 받는 걸 보면 직원들에 대한 감사가 엄격해진 측면도 있지만 도덕적 해이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며 "정부는 공공기관 직원들의 기강을 확립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징계사유를 보면 도로교통법‧행동강령 위반 등 법‧직무 관련 위반 등이 699명(59.1%)으로 가장 많았다. 업무소홀‧근무태만 등 업무불성실은 406명(34.3%)으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금품수수와 입찰비리 등 각종비리(47명), 성추행‧성희롱 등 성 관련 부적절 처신(20명), 폭행(10명) 등의 징계사례도 확인됐다.

기관별 징계현황을 보면 한국전력공사가 342명으로 가장 많고 뒤를 이어 한전KPS(126명), 한국가스공사(113명), 한국수력원자력(97명), 한국석유관리원(51명), 한국가스안전공사(47명), 한국남동발전(44명), 한국가스기술공사(41명) 순으로 많았다.

해임된 직원 수는 한전이 35명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가스공사(11명), 한전KPS(10명), 가스안전공사(8명), 한수원(7명), 한국남동발전(6명) 등이 뒤를 이었다.

전체 직원 수 대비 징계직원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14.2%)으로 조사됐다.

뒤를 이어 한국석유관리원(14.1%), 한국에너지재단(12.8%),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9.0%), 한국원자력환경공단(7.9%), 한국스마트그리드사업단(6.6%), 한국로봇산업진흥원(5.3%), 한국디자인진흥원(3.5%), 한국산업단지공단(3.3%) 순으로 높았다.

직원 수가 1000명 이상인 기관 가운데는 가스안전공사의 전체 직원 수 대비 징계직원 비율이 3.1%로 가장 높았다. 뒤를 이어 한국가스공사(2.7%), 한국가스기술공사(2.4%), 한전KPS(2.1%) 순으로 높았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