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김종훈, 한미글로벌 유럽진출 강화해 건설사업관리 글로벌 위상 높여
홍지수 기자  hjs@businesspost.co.kr  |  2019-09-19 17:36:3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종훈 한미글로벌 회장이 선진 유럽시장 진출을 강화해 글로벌시장에서 존재감을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

19일 한미글로벌에 따르면 최근 영국 건설사업관리 전문기업 k2그룹 인수를 계기로 영국뿐 아니라 유럽 전역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 김종훈 한미글로벌 회장.

영국은 미국과 함께 건설사업관리(PM·CM) 분야의 강국으로 이번 인수는 한미글로벌이 글로벌시장에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 회장은 현재 40%선인 해외사업 비중을 70~80% 수준까지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한미글로벌을 이끌고 있는데 목표달성에 한 발짝 더 다가서게 됐다. 

건설사업관리는 기획부터 설계, 시공, 감리, 사후관리까지 건설 프로젝트 전반에 걸쳐 발주처를 대신해 종합적 관리를 해주는 사업을 말한다.

아직까지 건설사업관리에 관한 사회적·제도적 인식이 부족한 한국과 달리 해외시장은 규모가 더 크고 발주처의 인식도 다르기 때문에 한미글로벌에게 해외 진출은 선택이 아닌 필수로 꼽힌다. 

김 회장이 평소 “글로벌경영 확대는 생존의 문제이며 회사 전체가 노력해야 할 과제”라고 강조해 온 것과도 맞닿아 있다.

김 회장은 40년 넘게 건설업계에 몸 담은 건설사업관리 분야의 전문가로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 참사 등을 계기로 1996년 한미글로벌을 창립했다. 

건설업에 선진국형 관리방식을 도입해 효율적·체계적 관리를 하게 되면 삼풍백화점 붕괴와 같은 대형 참사를 막을 수 있다고 본 것이다. 국내에 전문적 건설사업관리 개념을 들여온 것은 한미글로벌이 최초다.

한미글로벌 관계자는 “건설사업관리는 건설업에 가치를 창출하는 지식산업에 가깝다”며 “시공품질을 향상하고 비용, 공기를 단축할 뿐 아니라 건설 프로젝트 자체의 사업성을 높이는 역할도 한다”고 말했다. 

국내 건설업이 고부가가치사업으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서는 전문 건설사업관리 분야의 활성화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사업관리로 실질적 효과를 본 발주처가 재계약을 하는 비율은 60%에 이른다고 한미글로벌 측은 설명했다. 

한미글로벌은 국내에서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 서울 도곡동 타워팰리스, 부산신항만 프로젝트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국내 건설사업관리 분야의 선도업체로 평가된다. 

2011년 미국의 종합엔지니어링업체 오택을 인수한 이후 미국, 중동 등 해외에서 사업영역을 지속해서 확대하고 있다. 

한미글로벌은 해외사업 확대를 위해 5월 한찬건 부회장을 경영총괄 임원으로 영입하기도 했다. 한 부회장은 과거 대우인터내셔널(현재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포스코건설 대표를 거치며 40년 가까이 세계를 누빈 상사맨으로 해외사업에서 잔뼈가 굵다. 

한미글로벌은 미국 건설전문지 ENR이 8월 말 발표한 ‘2018년 인터내셔널 CM·PM업체 매출 순위’에서도 9위를 차지했다. 2017년보다 순위를 3계단 올렸을 뿐 아니라 10위권 안에 진입한 것은 국내 업체로서 처음이다. 

김 회장은 “한미글로벌은 이번 k2그룹 인수를 통해 건설 선진국인 영국과 유럽에서 본격적 사업 발판을 마련했다”며 “한미글로벌은 앞으로도 한국은 물론 세계 건설시장에서 선진건설 문화를 창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1949년 태어나 서울대학교 건축학과를 졸업했다. 1979년 한라건설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했고 1984년 삼성물산으로 자리를 옮겼다. 2019년 6월말 기준 한미글로벌 지분 10.4%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