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기업정책
현대차 기아차, ‘코나EV’ ‘니로EV’로 유럽 탄소배출 규제에 적극 대응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  2019-09-19 17:03: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전기차 코나EV와 니로EV를 앞세워 전기차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며 유럽의 탄소배출 규제정책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은 친환경규제를 완화해 전기차시장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어 유럽 전기차시장의 중요도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19일 증권업계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유럽이 2020년부터 탄소배출에 과징금을 부과하는 등 탄소배출규제를 강화하는 가운데 현대차와 기아차가 전기차사업 확대에 힘을 실으며 탄소배출규제 강화에 대응할 것으로 파악된다.

김준성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현대차와 기아차는 전기차사업에서 판매율과 점유율을 올려 유럽의 탄소배출규제에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바라봤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전기차 분야에서 후발주자지만 사업 확대에 힘써 두 회사를 합친 세계 전기차시장 점유율 순위를 2014년 15위에서 2019년 5위까지 끌어올렸다.

유럽 친환경차시장에서 현대차그룹이 차지하는 비중은 7%대인데 2020년 강화되는 규제기준을 맞춰 코나EV와 니로EV 등 전기차 판매비중을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전기차는 유럽 내에서 품질을 인정받으며 시장 점유율 확대에 우호적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

코나EV는 영국 자동차전문지 오토익스프레스에서 선정한 ‘가장 합리적 전기차’에 선정되고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의 BMW i3s와의 비교 평가에서 우세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시장 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코나EV는 올해 1~7월 해외에서 2만4983대가 팔리며 처음으로 전기차 판매 랭킹 10위에 올랐다.
 
니로EV는 영국의 ‘41회 왓 카 어워즈’에서 2019년 올해의 자동차와 미국의 과학잡지 ‘포퓰러 메카닉스’에서 2019년 올해의 차에 선정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2018년 12월 출시된 니로EV는 유럽에서 2019년 상반기에 6천 여 대가 판매됐다. 

현대차는 기존 친환경차사업으로 수소차 개발에 집중하던 전략에서 나아가 전기차사업에도 함께 속도를 내며 수소차와 전기차 두 사업을 운영하는 투트랙 전략을 펼치고 있어 전기차만 생산하는 경쟁기업들보다 탄소배출규제 대응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남정미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현대차는 내년 강화된 규제기준을 맞추기 위해 코나EV를 앞세워 대응할 것"이라며 "친환경차 라인업이 하이브리드에서 전기차, 수소전기차에 이르는 등 다양한 점도 규제정책에 대응하는 강력한 옵션이 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현대차는 고성능 전기차 개발과 함께 유럽에서 충전 인프라 확장에 투자를 늘리며 전기차사업 확대에 힘쓰고 있다.

5월 고성능 전기차업체 ‘리막(Rimac)’에 1천억 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해 고성능 전기차 개발에 속도를 내고 유럽의 초고속충전 인프라 구축 전문기업인 ‘아이오니티’에 전략적 투자도 진행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유럽시장에서 전기차 점유율을 확대해 나가기 위해 2021년부터 순차적으로 출시할 800V급 충전시스템 탑재 계획에 맞춰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인프라의 확장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럽과 달리 미국은 트럼프 정부의 환경규제 철폐와 소비자 인센티브 축소로 전기차 수요가 테슬라를 제외하면 최근 3년 동안 6천 대 수준에 머물고 있다.

중국은 성장 잠재력이 높게 평가되지만 무역전쟁 등에 따른 경기성장률 둔화로 친환경자동차 판매 의무비율을 강제하는 환경규제정책의 효과가 예상보다 제한적으로 나타난다.

유럽은 2011년부터 7년 동안 줄여온 배출 규모폭을 2020년에 일시에 추가 적용하고 배출가스규제를 달성하지 못하면 평균 1g/km 초과분에 관해 판매대수마다 95유로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김준성 연구원은 “현대차와 기아차는 '그룹계산(Pooling)'을 통해 배출량을 상호 보완하고 전기차 공급 확대와 현지생산을 통한 저탄소 구성 확대, 탄소저감 기술 채택 등을 진행해 과징금을 부과받을 가능성이 제한적일 것”이라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