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KT, 인공지능 기반 불법 국제전화 해킹의 탐지솔루션 수출
김지효 기자  kjihyo@businesspost.co.kr  |  2019-09-19 12:28:3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18일(현지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에 위치한 위두 테크놀로지스 본사에서 김영우 KT 글로벌사업개발본부장 상무(왼쪽)와 루이 패이바 위두 테크놀로지스 CEO가 ‘인공지능 기반 국제전화 불법호 탐지 솔루션’ 공급계약을 맺고 악수를 하고 있다. < KT > 
KT가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국제전화 불법호 탐지 솔루션을 수출한다.

국제전화 불법호는 기업용 사설교환기를 해킹해 제3국의 부가서비스 사업자에게 다량의 국제전화를 발생시켜 통신사업자가 해당 국제전화 상호접속료를 지불하게 하는 방식으로 피해를 주는 것을 말한다.

KT는 18일 포르투갈 리스본에 위치한 위두테크놀로지스 본사에서 ‘인공지능 기반 국제전화 불법호 탐지 솔루션’ 공급계약을 위두 테크놀로지스와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열린 계약 체결식에는 루이 패이바 위두테크놀로지스 CEO와 김영우 KT 글로벌사업개발본부장 상무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위두테크놀로지스는 180개 나라의 700여 개 통신사업자에게 로밍, 보안, 사기 및 위험 관리 소프트웨어를 공급하고 있는 통신 사기해킹 방지시스템 전문기업이다.

KT는 이번 계약을 기반으로 위두테크놀로지스트를 통해 세계 통신사업자들에게 KT의 인공지능 기반 국제전화 불법호 탐지 솔루션을 판매할 수 있게 됐다.

KT 관계자는 "KT가 인공지능 기술을 해외에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번 계약을 통해 KT의 인공지능 기술의 우수성을 해외시장에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공급하기로 한 국제전화 불법호 탐지 솔루션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국제전화 불법호 판별시간을 줄여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기존 방식으로는 발견이 어려웠던 패턴까지 스스로 분석해 찾아내는 장점이 있다고 KT는 설명했다.

루이 패이바 위두테크놀로지스 CEO는 “이번 계약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사기 방지 기술을 더욱 넓은 영역으로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우 KT 글로벌사업개발본부장 상무는 “이번 계약은 KT가 보유한 인공지능 기술과 통신 분야의 노하우가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KT는 위두와 협업을 바탕으로 글로벌 인공지능 기술시장을 더욱 적극적으로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게임주 제각각, 썸에이지 선데이토즈 오르고 조이맥스 플레이위드 내려
·  아톤 카카오페이, 인증서 춘추전국시대 강자로 떠오를 기업 꼽혀
·  신한금융투자 올해 실적에 먹구름 , '동학개미운동'은 그나마 버팀목
·  검찰조사 피해 고비 넘긴 미래에셋대우, 종합투자계좌사업 진출 채비
·  정의선, 현대기아차 SUV 앞세워 '미국 톱5' 잣대 점유율 10% 본다
·  '넷플릭스 견제' 박정호 소신, SK텔레콤의 웨이브 K-콘텐츠 수출 눈앞
·  SK하이닉스 목표주가 상향, "낸드 영업이익률 회복시점 당겨질 듯"
·  금융 준법감시 강한 허백영,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제도권 진입 다져
·  [오늘Who] 현대차 대기업과 협력 강화, 정의선 그린뉴딜 주도권 쥔다
·  HSD엔진 목표주가 상향, “LPG추진선 수주 늘어 엔진 공급 증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