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송갑석 “한국당이 한전공대 설립 반대로 지역갈등 부추겨”
김수연 기자  ksy@businesspost.co.kr  |  2019-09-18 17:43:0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유한국당의 한전공대 설립 반대행보를 지역갈등만 부추기는 것이라며 비판했다.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한국전력공사법’과 ‘전기사업법’ 개정안을 발의한 것은 묻지마식 국정과제 딴죽걸기”라고 “내년 총선을 앞두고 국정과제를 정략적으로 이용해 지역갈등을 부추기려는 불순한 의도를 지녔고 발목잡기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곽대훈 자유한국당 의원은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설립과 운영에 개입하지 못하도록 막고 한전공대 운영비용을 전력산업기반기금에서 충당하지 못하도록 ‘한국전력공사법’ 일부개정안과 ‘전기사업법’ 일부개정안을 17일 발의했다.

송 의원은 “한전공대는 세계적 에너지 신산업 중심지에서 핵심축이자 국가의 백년대계사업”이라며 “무분별하게 훼방을 놓을 것이 아니라 오히려 여당과 야당이 어느 때보다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6월부터 전라남도 나주시 한국전력공사 본사를 방문해 한전공대 추진 중단을 요구하는 등 한전공대 설립을 반대하고 있다.

한국전력은 17일 한전공대 설립 기본계획을 발표했고 올해 안으로 학교법인 설립, 총장 후보자 선임을 진행하기로 했다.

한전공대 건설공사는 2020년 하반기에 착공해 2022년 개교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송 의원은 한전공대 설립과 관련해 2018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정부 지원의 명확한 내용을 질의하는 등 한전공대 설립에 힘을 보탰다.

송 의원은 나주시 한국전력 본사에서 ‘한전공대 조기 설립 추진 및 에너지밸리 활성화정책 간담회’를 진행해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광주·전남 공동성명서’를 작성하는 데 일조하기도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