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하나금융투자, 금감원 특벌사법경찰 출범 뒤 첫 압수수색 받아
윤준영 기자  junyoung@businesspost.co.kr  |  2019-09-18 16:40: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하나금융투자가 금융감독원의 자본시장 특별사법경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받고 있다.

18일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금감원 특별사법경찰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에 인력을 보내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의혹과 관련한 자료와 리서치센터 직원의 휴대전화 등을 놓고 압수수색을 벌였다.
 
▲ 18일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금감원 특별사법경찰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에 인력을 보내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의혹과 관련한 자료와 리서치센터 직원의 휴대전화 등을 놓고 압수수색을 벌였다. <하나금융투자>

이번 압수수색은 금감원 특벌사법경찰이 7월 출범한 뒤 처음으로 맡은 사건이다.

금감원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의 한 직원이 선행매매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파악된다.

선행매매는 입수한 정보를 이용해 기업분석보고서 배포 이전에 주식을 사고팔아 차익을 버는 행위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확인된 바가 없다”고 말을 아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보험사 1분기 지급여력비율 소폭 떨어져, 삼성생명 대폭 하락
·  금융당국 사모펀드 1만 개 3년간 전수조사, 민간 자체조사와 병행
·  하나금융, 광주 전일빌딩245에 복합점포 열고 문화공간으로 꾸며
·  금감원 불명확한 보험약관 고치기 추진, 코로나19도 재해보상 가능해져
·  다음주 국내증시, 경기회복 확신 못 해 횡보흐름에 종목 차별화에 집중
·  삼성전자 스마트폰 배터리 용량 키우기 앞서가, 충전속도 경쟁도 선도
·  신세계그룹 일감 줄어든 신세계건설, 윤명규 신사업으로 독자생존 절실
·  GS건설 부산 문현1구역 8천억 재개발 수주 가시권, 사업성도 자신
·  문태곤 '코로나19가 야속하다', 강원랜드 야심찬 신사업도 '개점휴업'
·  삼성전자 3분기 반도체 이익 증가 예상, 시스템LSI와 파운드리가 견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