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강원도민 “한국전력은 울진~가평 송전탑 440기 건설계획 백지화해야”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19-09-18 14:30:1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강원도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가 18일 강원도청 앞에서 한국전력공사의 송전선로 건설계획 취소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도민들이 한국전력공사에 강원도를 가로지르는 장거리 송전망(HVDC) 건설계획을 백지화하라고 요구했다.

송전탑 건설을 반대하는 지역민들로 구성된 강원도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는 18일 강원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송전선로 건설사업은 반민주적, 반환경적 국토파괴사업”이라며 “한국전력공사는 송전선로 계획을 백지화하라”고 주장했다.

한국전력공사는 신한울 원전 1, 2호기와 강릉·삼척 화력발전소 등에서 나오는 전력을 수도권에 보내기 위해 2021년 말까지 경북 울진군부터 경기도 가평군 사이 송전탑 440기를 건설해 220km에 이르는 500㎸급 송전선로를 구축하기로 했다.

송전망 건설계획에 따르면 강원도에도 삼척·영월·태백·정선·평창·횡성·홍천 등 7개 시·군에 송전탑 180여 기가 들어서게 된다.

대책위원회는 “신한울 1, 2호기 전기는 이미 만들어져 있는 765㎸급 송전선로로 송전하면 된다”며 “강릉 화력발전소 전기는 독자적 송전계통으로 송전해 송전탑을 새로 건설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대책위원회는 “한국전력공사는 밀양과 청도에서 발생했던 문제를 이미 경험하고도 송전탑을 독단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며 “사업이 백지화되는 날까지 투쟁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전력공사는 2012~2014년 경남 밀양시와 경북 청도군 일대에서 송전탑 건설을 추진하면서 이를 반대하는 주민들과 갈등을 빚었다.

당시 경찰이 농성장을 강제로 철거하고 주민들을 불법사찰하는 등 공권력을 과도하게 행사한 사실이 최근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를 통해 밝혀지기도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공기업주 대체로 올라, 한국전력기술 한국전력 한전KPS 상승
·  한국전력, 그린뉴딜정책 타고 직접 신재생 발전사업 재개 기대품어
·  LS일렉트릭 주식 매수의견 유지, “코로나19 영향 적고 그린뉴딜 수혜”
·  [데스크리포트] 8월 기업 동향과 전망-공기업
·  김종갑 한국전력 노동이사제 도입 의지보여, 재계의 강한 반대는 부담
·  공기업주 하락 우세, 지역난방공사 한전기술 내리고 한국전력 올라
·  외국언론 "갤럭시Z폴드2는 진짜 접는 스마트폰", 노태문 가격은 숙제
·  나형균 대한전선 유럽 공략해 흑자궤도 올려, 매각 추진에 시선집중
·  박지원, 두산중공업 풍력터빈 경쟁력을 국내 해상풍력발전에서 다진다
·  [채널Who] 헬릭스미스와 셀트리온 차이, 바이오주 투자에 성공하려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