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한국전력, 한전공대 비용 1조6천억 중 절반을 정부와 지자체 분담 추진
김수연 기자  ksy@businesspost.co.kr  |  2019-09-17 17:26:0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국전력공사가 한전공대 설립 및 운영비용 1조6천억 원의 절반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서 분담하는 내용을 담은 기본계획을 세웠다.

한국전력은 17일 한전공대 설립 기본계획안에서 설립과 운영비로 2031년까지 1조6112억 원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했다.
 
▲ 한전공과대 입지로 선정된 전라남도 나주시 빛가람동 일원(부영 컨트리클럽(CC) 일부 및 주변 농경지)의 모습. <전라남도청>

전라남도와 나주시에서 부지 가격 1670억 원을 포함해 3670억 원을 지원한다. 정부는 최소 지자체 수준으로 운영과 개교 이후 건설비용을 부담한다.

이에 따라 정부와 지자체에서 6천억 원에서 8천억 원까지 한전공대에 들어가는 비용을 부담할 것으로 예상됐다.

한국전력은 정부의 예산을 받기 위해 ‘전기사업법’ 시행령 개정과 ‘에너지 공공기관의 인재양성 지원 특별법’ 제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전공대는 전라남도 나주 혁신도시 인근 부영 컨트리클럽의 40만㎡ 부지에 만들어진다.

학생 1천 명(대학원 600명, 학부 400명)을 모집해 등록금과 기숙사 비용을 모두 면제하고 세계 최고의 교수진을 초빙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