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롯데칠성음료, 과일맛 소주 ‘순하리 요구르트’ 미국에 수출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19-09-17 11:34:2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롯데칠성음료가 과일맛 소주 ‘순하리 요구르트’를 미국에 수출한다.

롯데칠성음료의 주류사업부문인 롯데주류는 순하리 요구르트를 9월 중순부터 미국 서부지역, 9월 말부터는 동부지역 현지 대형마트에서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 롯데주류의 '순하리 요구르트' 제품 사진.

이번에 수출하는 순하리 요구르트 수량은 360ml 제품 19만 병이다.

수출 전용제품인 순하리 요구르트는 요구르트 특유의 새콤달콤한 맛을 살린 제품이다. 미국에서는 순하리 유자, 복숭아, 사과, 딸기에 이어 5번째로 선보이는 순하리 시리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대용량 제품에 익숙한 미국 소비자를 위해 출시한 750ml 대용량 ‘순하리 복숭아’에 이어 이번 순하리 요구르트 역시 현지 실정을 고려해 디자인한 맞춤제품”이라며 “미국에서 순하리가 한국 소주를 대표할 수 있는 브랜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순하리는 2015년 첫 수출 뒤 미국, 캐나다, 베트남, 대만, 호주 등 세계 30여개 국가에서 판매되고 있다. 특히 미국에서는 2018년 순하리 매출이 2017년보다 40% 넘게 늘어나며 인기를 얻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