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아시아나항공, 포르투갈 리스본 직항노선을 국내 최초로 운항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19-09-17 11:02:4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아시아나항공이 포르투갈 리스본 직항노선을 국내 최초로 운영한다.

아시아나항공은 2019년 10월28일부터 2020년 3월25일까지 포르투갈 리스본에 주2회 단독운항한다고 17일 밝혔다.
 
▲ 아시아나항공은 10월28일부터 2020년 3월25일까지 포르투갈 리스본에 주2회 단독 운항한다고 17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항공권 및 여행상품은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주요 여행사를 통해 예약과 발권이 모두 가능하다.

이 노선에는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 기내 와이파이, 휴대전화 로밍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고객 선호도가 높은 최신형 항공기 A350이 투입된다.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은 일반 이코노미보다 앞뒤 간격이 7~10cm 넓은 좌석으로 우선 탑승과 라운지 이용이 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은 인천-리스본 부정기편 운항을 기념해 해당 노선의 A350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 추가요금을 10만 원(편도기준)으로 할인판매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유럽 신규노선 운항으로 유럽지역의 영업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잠재된 관공노선을 지속해서 발굴해 더욱 차별화된 노선 경쟁력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아시아나항공 내부에서 사장 한창수 아들 2명 입사 특혜논란 불거져
·  한창수 아시아나항공도 비상경영, 임원 사표에 직원 무급휴직 10일
·  아시아나항공 노사, 항공업 위기 극복 위한 공동선언문 발표
·  티웨이항공 봄철 항공권 특가판매, 제주노선 1만4900원부터
·  조원태 한진그룹 경영권 위기를 결속 기회로, 그만큼 '갚을 빚'도 커져
·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조현아 주주연합, 한진칼 경영능력 의심받아
·  위기경영체제 들어간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인수 마무리 기약 어렵다
·  넥슨 넷마블, '효자' 자회사 앞세워 해외에서 활력 확보 기대품어
·  알에스오토메이션 맥스로텍, 로봇산업 육성정책에 사업확대 기회잡아
·  카드업계 점유율 싸움, '출혈경쟁' 피해 저비용 고효율 마케팅에 집중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