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강신호, 한국방문 미국 미네소타 주지사와 CJ제일제당 사업협력 논의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19-09-16 11:54:4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CJ제일제당이 미국 미네소타주와 식품사업을 놓고 협력을 강화한다.

CJ제일제당은 강신호 식품사업부문 대표를 비롯한 주요 경영진이 11일 서울 중구 CJ제일제당 본사를 방문한 팀 월즈 미네소타 주지사와 장기적 협력방안에 관해 논의했다고 16일 밝혔다.
 
▲ 강신호 CJ제일제당 식품사업부문 대표이사(왼쪽)와 팀 월즈 미네소타 주지사(오른쪽)가 11일 CJ제일제당 본사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이번 교류를 통해 미네소타에 뿌리를 둔 냉동식품기업 슈완스컴퍼니가 미국사업 확대의 전진기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미네소타 주정부와 파트너십을 공고히 했다고 설명했다.

팀 월즈 주지사는 “CJ제일제당이 미네소타의 전통 있는 식품기업 슈완스를 인수해 기쁘다”며 “미네소타주는 CJ제일제당과 슈완스컴퍼니의 발전을 위해 교통 인프라, 인력 양성 등 서로 ‘윈윈(Win-Win)’ 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대표는 “CJ제일제당과 슈완스컴퍼니는 2030년까지 ‘글로벌 탑5’ 회사가 되겠다는 원대한 꿈이자 목표를 향해 계속 정진할 것”이라며 “지속적 성장을 바탕으로 일자리를 창출하고 후원활동을 하는 등 미네소타 지역경제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슈완스컴퍼니는 1952년 미국 미네소타주에 설립된 냉동식품 전문기업이다. CJ제일제당은 2018년 11월 약 2조 원을 들여 슈완스컴퍼니를 인수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