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에탄운반선 최대 4척 수주경합”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19-09-16 10:30:3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이 초대형 에탄운반선(VLEC)의 수주경합을 벌이고 있다고 해외언론이 보도했다.

16일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중국 장난조선소는 다국적 화학회사 이네오스(Ineos)가 발주를 추진하는 초대형 에탄운반선의 수주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
 
▲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에탄운반선. <삼성중공업>

선박은 에탄 추진방식의 9만8천~9만9천 m3급 에탄운반선으로 확정물량 2척, 옵션물량 2척이다.

트레이드윈즈는 선박 중개업자를 인용해 선박 건조가격이 최소 1억2천만 달러(1421억 원)이며 적용되는 건조기술에 따라 더 높아질 수 있다고 전했다.

장난조선소는 이네오스에 B형(Type B, 원통형) 탱크 화물창 방식의 설계를, 삼성중공업은 멤브레인(화물창이 선체와 결합된 형태) 방식의 설계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은 두 방식 모두 설계를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매체는 업계 소식통을 인용해 이네오스가 앞으로 몇 주 안에 선박을 건조할 조선사를 결정할 것이라고 알렸다.

소식통은 “이네오스는 2021년 4분기부터 에탄을 운반하기 위한 선박이 필요하다”며 “에탄운반선은 늦어도 올해 안에 발주가 완료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네오스는 미국산 셰일가스에서 추출한 에탄을 벨기에 앤트워프 항구에 위치한 새로운 석유화학공장으로 수송하기 위해 초대형 에탄운반선을 필요로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중공업, KSS해운에서 초대형 LPG운반선 1척 수주
·  삼성중공업 사외이사에 조현욱, 법률사무소 더조은 대표변호사
·  현대중공업그룹, 차세대 함정 전기추진체계 기술 개발 추진
·  삼성중공업 크레인 충돌사고 항소심에서 간부들 유죄 판결받아
·  한국조선해양, 초대형컨테이너선과 LPG운반선 수주 늘릴 기회 잡아
·  해외언론 “독일 일본 초대형 컨테이너선 놓고 조선3사와 중국 경쟁”
·  삼성중공업 올해 들어 아직 수주실적 없어, 그래도 남준우는 느긋하다
·  [오늘Who] 이성근 남준우,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해양일감 격돌
·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  [CEO&주가] 조용병 2기 경영 출발, 신한금융지주 주가도 궤도 오를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