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김석준, 추석연휴에 쌍용건설의 아랍에미리트 르완다 현장 방문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19-09-11 16:11:2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왼쪽 두번째)이 2014년 12월 파키스탄 카라치항을 찾아 건설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쌍용건설>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이 추석 연휴에 아랍에미리트(UAE)와 르완다를 찾아 직원들을 격려한다.

쌍용건설은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김 회장이 추석 명절을 맞아 해외에서 고생하는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와 아프리카 르완다를 연달아 찾는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우선 두바이에서 쌍용건설이 시공하고 있는 로얄 아틀란티스호텔 건설현장, ICD브룩필드 플레이스 건설현장 등을 찾는다. 이어 아프리카시장 개척을 위해 지사를 설립하고 호텔공사 프로젝트관리사업(PM)을 진행하고 있는 르완다를 방문한다.

쌍용건설은 “김 회장의 이번 추석 명절 해외 방문에는 국내 건설경기가 침체된 상황에서 해외시장을 중심으로 회사를 키우고 해외건설 강자로서 입지를 확고히 하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다”고 말했다.

두바이는 쌍용건설의 주요 진출국 가운데 하나로 쌍용건설은 두바이투자청(ICD)이 최대주주로 오른 뒤 2015년부터 지금까지 두바이에서 모두 7개 현장, 약 18억 달러(2조 원) 규모의 공사를 수주했다.

르완다는 유럽 등 해외 관광객을 위한 고급 레저휴양시설이 다수 건설되고 있는 시장으로 쌍용건설은 고급건축에 지닌 강점을 앞세워 르완다시장 확대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김 회장은 1983년 쌍용건설 사장에 취임한 뒤 매년 명절이나 연말 등에 이라크, 적도기니 등 오지를 가리지 않고 해외현장을 찾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