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부산시, 발전 및 가정용 연료전지 보급계획 세우고 안전 홍보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19-09-11 10:52:1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연료전지 개념도. <부산시>
부산시가 연료전지 보급계획을 세우고 안전성을 홍보한다.

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화학반응을 통해 전기를 만드는 신재생에너지설비를 말한다.

부산시청은 2050년까지 발전용, 가정·건물용 연료전지 623MW를 보급하겠다고 11일 밝혔다.

부산시의 연료전지 보급 목표치는 현재 국내에 보급된 연료전지 437MW의 1.4배에 이른다.

부산시는 지역에 연료전지를 보급하는 한편 시민들에게 연료전지가 안전하다는 점을 강조하기로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연료전지는 친환경성과 안정성이 이미 검증돼 국내외에 많이 보급되고 있다”며 “최근 수소에너지를 두고 안전성 논란이 제기돼 적극적으로 소통과 설명에 나서기로 했다”고 말했다.
  
부산시에 따르면 연료전지는 연료를 태워 에너지를 만드는 기존 설비와 달리 유해물질이 거의 배출되지 않는다. 소음과 전자파도 거의 없다.

연료전지에 수소를 공급하려면 액화천연가스(LNG) 또는 액화석유가스(LPG)를 투입해야 하는데 이 때 작용하는 압력은 가정용 보일러나 가스레인지와 비슷한 수준이다. 이후 수소가 연료로 사용되는 과정에서 저장·압축·연소를 거치지 않기 때문에 폭발 등 사고가 발생할 확률은 매우 낮다는 것이 부산시의 설명이다.

부산시는 연료전지를 보급하면서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산업안전보건공단 등 관계기관의 법정 검사를 통해 안전성을 수시로 검증받는다는 방침을 세웠다.

정부는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하고 2040년까지 17.1GW 규모 연료전지를 보급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부산시는 정부 정책에 발맞춰 8월22일 ‘부산 신재생에너지 비전과 전략’을 내놨다.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전력비중을 2030년 20%, 2050년 50%로 확충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