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두산밥캣 북미 농기계시장 본격 공략, 박성철 "한 단계 더 도약"
홍지수 기자  hjs@businesspost.co.kr  |  2019-09-10 18:24:3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두산밥캣이 북미에서 소형 농기계 ‘콤팩트트랙터’를 내놓고 농기계시장을 공략한다.

두산밥캣은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콤팩트트랙터 출시를 통해 북미시장에서 사업영역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 두산밥캣의 신제품 콤팩트트랙터 초도물량이 딜러에게 인도되는 모습.<두산밥캣>

북미 콤팩트트랙터시장은 연간 판매량 약 17만 대 규모인데 북미 소형 건설기계시장의 연간 판매량 약 16만 대보다 많다. 

두산밥캣은 그동안 북미 소형 건설기계시장에서 쌓아온 높은 브랜드 인지도와 탄탄한 딜러망을 바탕으로 2025년까지 북미 콤팩트트랙터시장 점유율 10%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박성철 두산밥캣 대표이사 사장은 “콤팩트트랙터는 오래 전부터 현지 딜러들의 개발 요청이 많았던 제품”이라며 “콤팩트트랙터 출시는 두산밥캣이 글로벌 소형 장비시장에서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앞으로도 사업영역 다각화를 위한 투자를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에 출시한 콤팩트트랙터는 대표 모델인 ‘CT20시리즈’(20마력급)를 비롯해 ‘CT55시리즈’(60마력급) 등 총 20개 제품이다. 

회전 반경이 작아 작업 효율이 우수하고 로더(화물 적재장치) 탈부착이 간편하다고 두산밥캣 측은 설명했다.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통해 작업자 피로도를 최소화한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새로 내놓은 콤팩트트랙터의 빠른 안착을 위해 농기계 수요가 많은 중남부지역에 추가로 딜러망을 확보할 것”이라며  “북미시장을 교두보 삼아 호주 등 오세아니아까지 농기계사업 영역을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