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호텔객실 2천 개 넘보는 KT, 매출 늘리고 정보통신기술 시너지 내고
김지효 기자  kjihyo@businesspost.co.kr  |  2019-09-10 17:01: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KT가 호텔사업에 힘을 싣고 있다.

유휴 부동산을 호텔 등으로 데 신규 매출을 창출하고 보유자산의 가치를 높인다.
▲ 황창규 KT 대표이사 회장.


10일 증권가에 따르면 KT 부동산사업의 매출이 올해 4천억 원 규모에서 2020년 7천억 원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김회재 이가연 대신증권 연구원은 "KT는 호텔과 오피스텔 등이 본격적으로 문을 열며 2020년에는 매출 7천억 원을 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KT는 사용하지 않는 KT의 옛 전화국 부지의 가치를 높이기 위한 방법으로 부동산 개발에 뛰어들었다.

기업형 임대주택, 아파트와 같은 사업도 진행하고 있지만 위험도가 낮은 호텔사업에 우선 공을 들이고 있다. 

KT는 자회사인 KT에스테이트를 통해 호텔사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호텔은 보유하지만 운영은 외국계 회사에 맡기는 방식으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유명한 호텔에 운영을 위탁함으로써 위험 요인을 줄이고 안정적 수익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KT는 9일 서울 압구정동에 안다즈 호텔을 열었다. 2021년 6월에는 송파에 아코르호텔스의 브랜드로, 2022년 4월에는 명동에 메리어트 브랜드로 문을 열어 모두 2천여 실의 호텔객실을 확보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앞서 KT는 2014년 역삼동에 문을 연 신라스테이를 시작으로 호텔사업을 시작했고 2018년에는 동대문에 노보텔을 열면서 사업을 확대했다.

김 연구원은 KT가 지속적으로 호텔사업을 확대해 2022년까지 모두 2천 개 이상의 객실을 보유함으로써 호텔사업에서 롯데에 이어 2위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상웅 유진투자증권 연구원도 "KT의 호텔사업은 위탁계약의 형태로 호텔운영 부담은 축소하고 수익성은 확보할 수 있는 구조"라며 "KT가 보유한 자산의 가치를 높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수익성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한 연구원은 자회사 KT에스테이트의 전체 사업 가운데 호텔사업의 비중이 2018년에는 2%에 그치지만 2020년에는 28%까지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KT는 호텔사업을 통해 KT의 정보통신기술을 주거공간에 접목함으로써 새로운 사업을 개척할 가능성도 엿보고 있다. KT는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등의 기술을 지난해 문을 연 서울 동대문 노보텔에 처음 적용해 '인공지능 호텔'을 선보였다.

인공지능 호텔에서 투숙객들은 음성이나 화면 조작을 통해 조명과 냉난방, TV 제어, 음악 감상 등을 이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호텔에 특화된 기능인 객실비품 신청, 모닝콜, 방해금지 요청 등의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KT에 따르면 지난해 문을 연 KT의 첫 번째 인공지능 호텔인 동대문 노보텔에 방문한 투숙객들은 기가지니를 통한 호텔 서비스를 하루 평균 30건 이상 이용할 정도로 반응이 좋다. KT는 이용자들의 호응을 확인하고 안다즈 호텔에도 KT의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했다.

황창규 KT 대표이사 회장은 2017년 열린 KT 워크숍에서 “KT에스테이트는 24시간 KT의 정보통신기술을 피부로 느끼게 해주는 중요한 그룹사”라며 부동산사업과 KT의 정보통신기술이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KT 관계자는 “호텔사업은 KT가 기존 KT의 국사들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지 오랫동안 고민을 해서 선택한 것”이라며 “수익성뿐만 아니라 KT의 본업인 정보통신기술과 시너지 확대를 위해 호텔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