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신세계인터내셔날, 여성의류 `보브` 가을 재킷 매출 대폭 늘어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19-09-10 12:02:4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운영하는 여성의류 브랜드 ‘보브’의 가을 재킷이 완판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여성의류 브랜드 보브가 간절기 상품으로 내놓은 트위드 재킷 7종류 가운데 4개 제품이 8월 한 달 만에 모두 팔려나갔다고 10일 밝혔다.
 
▲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운영하는 여성의류 브랜드 '보브'의 가을 트위드 재킷 상품 이미지.

보브는 올해 여름이 2018년만큼 덥지 않을 것이라고 보고 기존보다 이른 6월 중순부터 간절기 상품들의 본격 판매에 들어갔다.

보브가 올해 7월 말 격식있고 여성스러운 느낌이 강한 트위드 소재의 고정관념을 깨고 20대와 30대 젊은 여성들이 편하게 입을 수 있는 디자인의 트위드 재킷상품을 내놨다.

보브의 포켓 포인트 트위드 재킷은 하루 동안 한 매장에서만 250매가 넘게 팔려나가는 등 국내 고객뿐 아니라 중국 왕홍들에게도 인기를 얻고 있다고 신세계인터내셔날 측은 설명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보브 관계자는 “이번 간절기 상품군은 시기를 적중한 기획력과 고객들이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실용적 스타일링을 소개하면서 좋은 반응을 얻은 것 같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