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미래에셋대우, 자기자본 투자성과로 올해부터 수익성 좋아져
이현주 기자  hyunjulee@businesspost.co.kr  |  2019-09-10 11:44: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미래에셋대우가 투자를 지속해 온 성과로 올해부터 수익성이 좋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0일 “미래에셋대우는 자기자본 투자형 비즈니스모델을 가장 적극적으로 보여주는 증권사”라며 “대우증권과 합병 이후 꾸준히 해온 투자의 성과가 올해부터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대표이사 수석부회장.

미래에셋대우는 부동산, 펀드, 국내외 비상장 주식 등에 주로 투자해왔는데 투자자산의 특성상 불확실성이 큰 데다 투자금을 회수하는 데 시간이 필요한 만큼 다른 증권사들과 비교해 낮은 수익성을 보여왔다.

하지만 투자수익이 리테일금융(소매금융) 또는 투자금융(IB) 등을 통해 얻는 수수료보다 기대 수익률이 높다는 점을 감안하면 미래에셋대우의 수익성은 투자성과가 나타나는 올해를 기점으로 꾸준히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정 연구원은 2019년 미래에셋대우의 자기자본이익률(ROE)이 7.1%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2018년(5.6%)보다 1.5%포인트 오르는 것이다.

자기자본이익률은 자본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쓰는지 보여주는 지표로 수익성을 판단하는 데 활용된다.

미래에셋대우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순이익 613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보다 34.4%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미래에셋대우 인공지능서비스 엠클럽 가입자 20만 명 넘어서
·  미래에셋대우, 작년 퇴직연금 공시수익률에서 1위 차지
·  미래에셋대우 주식 매수의견 유지, "해외주식 리테일 경쟁력 독보적"
·  미래에셋대우 금융소비자 보호헌장 선포, 최현만 “권익보호 요구 커져”
·  미래에셋대우, 공모리츠 투자열풍에 미래에셋자산운용과 시너지 키워
·  라임자산운용 후폭풍으로 증권사 프라임브로커리지사업도 된서리
·  “신세계 주식은 유통업종 최선호주”, 중국 한한령 해제되면 가치 올라
·  [오늘Who] 현대건설 해외수주 늘린 박동욱, 수익성 높이기는 남았다
·  [Who Is ?] 이재현 CJ그룹 회장
·  신한은행 우리은행 '채용비리' 다른 결과, 조용병 이광구 뭐가 달랐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