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9.21%로 확대, "경영권에 영향 안 끼쳐"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  2019-09-10 10:23:4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 4.08%를 추가로 사들였다.

델타항공은 6일 기준으로 한진칼 지분율을 5.13%(303만8천 주)에서 9.21%(545만2286주)로 늘렸다고 10일 밝혔다.
 
▲ 델타항공은 6일 기준으로 한진칼 지분율을 5.13%(303만8천 주)에서 9.21%(545만2286주)로 늘렸다고 10일 밝혔다. <연합뉴스>

8월1일부터 9월6일까지 장내매수로 한진칼 주식 241만4286주를 사들였다. 

델타항공은 한진칼 지분율을 공시하며 “보고자 본인(델타항공)은 주식 등의 보유기간에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154조 1항의 규정에서 정한 경영권에 영향을 주기 위한 행위를 하지 않을 것임을 확인한다”는 내용의 확인서를 함께 첨부했다.

델타항공은 올해 6월 한진칼 지분 4.3%를 확보했다고 발표하면서 앞으로 한진칼 지분율을 10%까지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한진칼 주주 구성을 살펴보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 오너일가가 지분 28.93%를 보유하고 있으며 KCGI 15.98%, 델타항공 9.21%, 국민연금 4.11% 등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주가 장중 급등, 경영권 승계 놓고 형제 다툼 예상
·  한진칼 신주인수권부사채 공모청약에 7조 몰려, 경쟁률 24.45대 1
·  미국 연준 의장 "미국경제 새로운 변곡점, 금리 0% 수준 당분간 유지"
·  아시아나항공 신용 투기등급 아슬아슬, 매각 길어지면 버틸 체력 있나
·  CJ푸드빌 생존을 위한 다이어트, 정성필 내실 다지기에 사활 걸어
·  삼성SDI 목표주가 높아져, "자동차용 배터리사업 올해 첫 흑자 예상"
·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 "제주항공이 독점지위 위해 고의로 파산 유도"
·  삼성화재 장기인보험 1위 수성, 최영무 법인보험대리점과 손 더 잡아
·  삼성SDI 목표주가 높아져, "전기차배터리로 이익 증가구간 진입"
·  전영현, 삼성SDI 전기차배터리 초격차 기술에 앞으로 50년 걸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