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두산중공업, 인도네시아에서 화력발전소 설비 1200억 규모 공급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19-09-09 11:01: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두산중공업이 인도네시아에서 화력발전소 설비 공급계약을 따냈다.

두산중공업은 인도네시아 전력공사 PT.PLN과 팔루3(Palu3) 화력발전소에 설비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 박지원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회장.

계약규모는 1200억 원가량이다.

두산중공업은 팔루3 화력발전소에 순환유동층 보일러(CFB)와 터빈 등 핵심 기자재를  2023년까지 일괄 공급한다.

순환유동층 보일러는 기존 석탄화력발전용 보일러와 달리 연료를 지속적으로 순환시켜 석탄을 완전 연소하는 보일러다.

낮은 품질의 석탄도 완전하게 연소할 수 있어 연료비를 절감하는 효과가 있으며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 등 대기 오염물질의 배출량도 줄일 수 있다.

팔루3 화력발전소는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동북쪽으로 약 2500km 떨어진 술라웨시섬의 신두 지역에 건설되며 전체 발전용량은 110MW(55MW발전소 2기)다.

목진원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BG(비즈니스그룹)장은 “두산중공업은 그라티 복합화력발전소 전환사업 수주를 비롯해 자와 9, 10호기 화력발전소 설비 공급계약을 체결하는 등 인도네시아 발전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인도네시아 발전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