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세진중공업, LNG추진선시대 맞아 LNG탱크사업 성장 전망 밝아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19-09-09 10:35:3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세진중공업이 LNG(액화천연가스)추진선 시대를 맞아 LNG탱크사업에서 수익이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최광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9일 “본격적으로 LNG추진선시대가 열리려 하고 있다”며 “세진중공업의 LNG탱크시장 진출은 꾸준한 고마진 아이템을 추가하는 것”이라고 파악했다.
 
▲ 가백현 세진중공업 대표이사.

세진중공업은 8월 초 현대미포조선이 2018년 말 수주한 3만 CBM(입방세제곱미터)급 LNG추진선의 연료탱크를 수주하며 LNG탱크사업에 첫 발을 내딛었다.

한국 조선사들이 LNG추진선 수주를 본격화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세진중공업의 LNG탱크 수주물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최근 삼성중공업이 LNG추진 아프라막스급(순수화물적재량 8만~11만 DWT급) 액체화물운반선을 10척 수주했고 현대중공업은 LNG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14척의 건조의향서를 받았다.

최 연구원은 “당장 한국 조선사들이 LNG탱크 제작을 어디에 맡길지는 불투명하다”면서도 “세진중공업은 2009년 현대중공업의 LPG(액화석유가스)탱크를 처음 수주한 뒤 품질, 납기, 원가경쟁력을 앞세워 현대중공업의 LPG탱커를 대다수 담당하게 된 것처럼 LNG탱크도 비슷한 길을 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LNG탱크사업은 LPG탱크처럼 큰 변동성 없이 시장이 꾸준히 확대되기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진중공업은 2019년 연결 매출 3048억 원, 영업이익 161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39.7%, 영업이익은 91.7% 늘어나는 것이다.

최 연구원은 이날 세진중공업 목표주가를 기존 6천 원에서 7천 원으로 높여잡고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이와 함께 세진중공업을 조선 기자재업종의 최선호주로 제시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