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한국조선해양 주가 올라, LNG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 수주 기대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19-09-06 16:07:4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국조선해양 주가가 올랐다.

고부가 선박을 대거 수주할 가능성에 투자심리가 좋아졌다.
 
▲ 권오갑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부회장.

6일 한국조선해양 주가는 전날보다 3.49%(4천 원) 상승한 11만8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에 앞서 5일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는 그리스 선박회사 캐피탈마리타임이 한국조선해양의 조선 자회사 현대중공업에 LNG(액화천연가스)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 14척의 건조의향서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선박 건조가격은 1척당 1억1천만 달러(1317억 원가량)로 전해졌는데 동급의 일반 초대형 원유운반선보다 1750만 달러(210억 원가량) 비싸다. 14척의 수주금액은 1조8천억 원에 이른다.

게다가 LNG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은 글로벌에서 아직 건조 이력이 없는 선박 종류로 현대중공업이 이를 수주한다면 새로운 선박 수주시장을 선점하는 의미도 있다.

이에 6일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한국조선해양 투자자 게시판에는 이 소식을 공유하는 게시글이 잇따랐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국조선해양 목표주가 높아져, "수주 늘고 원자재 후판 가격 떨어져"
·  가삼현 남준우, 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무탄소선박 개발경쟁 치열
·  [오늘Who] 두산밥캣 지키고 싶은 박정원, 두산중공업 회생의 자금줄
·  현대중공업그룹 수해 성금 10억 내놔, 권오갑 “어려운 분 힘 되길”
·  최양환, 세진중공업 LNG탱크 고객으로 조선3사 모두를 잡고 싶다
·  현대중공업그룹주 방향 못 잡아, 현대에너지솔루션 4%대 뛰어
·  대한조선 곧 매물로, 정대성 고부가선박 수주 도전해 기업가치 높여
·  현대중공업그룹주 혼조, 현대에너지솔루션 뛰고 현대일렉트릭 내려
·  현대중공업그룹주 모두 올라, 현대에너지솔루션 4%대 상승
·  두산인프라코어 주가 장중 급등, 현대중공업그룹의 인수 추진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