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대한항공 목표주가 하향, "일본여객 감소와 화물 부진 지속"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  2019-09-06 07:47:2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대한항공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일본 여객 감소, 화물 부문 부진 등으로 3분기 영업실적도 부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박성봉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6일 대한항공 목표주가를 4만 원에서 3만4천 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대한항공 주가는 5일 2만2500원으로 거래를 끝냈다.

박 연구원은 “견조한 장거리 여객 수요에도 불구하고 일본 노선 부진으로 국제선 수송 증가세가 3분기에 둔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동시에 그 과정에서 항공사들이 일본 노선 대체를 위해 동남아시아 노선을 증편해 이 노선에서 경쟁이 심화하면서 국제선 여객운임 또한 지난해 3분기보다 하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의 올해 3분기 운항거리 대비 매출(일드)은 2018년 3분기보다 3.5%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다.

일본 노선 매출 부진은 4분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박 연구원은 “한일관계 악화로 4분기 일본 노선 아웃바운드(내국인 출국수요) 여객은 크게 감소할 것”이라며 “인바운드(일본인 입국수요) 여객은 상대적으로 영향이 적지만 전체 일본 노선 승객은 지난해 4분기보다 약 30%정도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 중국 무역분쟁에 따른 물동량 감소 등에 따라 화물부문 또한 3분기에 부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박 연구원은 대한항공의 3분기 화물 수송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1% 감소할 것으로 바라봤다.

대한항공은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3조5천억 원, 영업이익 2604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3분기보다 매출은 1.4%, 영업이익은 35.2% 감소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