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미포조선 노조, 기본급 인상 놓고 벌인 파업투표 결과 찬성 얻어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19-09-05 20:34:3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미포조선 노동조합이 기본급 인상 등을 요구하며 진행한 파업 찬반투표에서 가결됐다.

현대미포조선 노조는 3∼5일 울산 본사에서 조합원 2114명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투표를 벌인 결과 찬성으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 현대미포조선 로고.

노조에 따르면 투표한 조합원 1316명 가운데 96.35%인 1268명이 파업에 찬성했다.

노조는 추석 연휴 이후 현대미포조선 사용자 쪽과 교섭을 시도한 뒤 파업에 들어갈지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 교섭에서 기본급 12만3867원(호봉승급분 별도) 인상, 성과급 250% 이상 지급, 연차에 따른 임금 격차 조정, 고용 보장 등을 요구했지만 사용자 쪽과 의견을 좁히지 못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