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미래에셋대우, 실전투자대회 수상자에게 상금 1억7천만 원 전달
이현주 기자  hyunjulee@businesspost.co.kr  |  2019-09-04 16:24: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미래에셋대우가 1억7천만 원 상금을 내건 실전투자대회를 마무리했다. 

미래에셋대우는 8월29일 서울시 을지로에 위치한 미래에셋센터원 20층 대강당에서 ‘2019 미래에셋대우 실전투자대회’ 시상식을 열었다고 4일 밝혔다.
 
▲ 미래에셋대우 기업로고.

이번 대회의 총 상금은 1억7천만 원으로 5천여 명의 고객들이 참가해 경쟁을 벌였다.

이번 대회는 국내리그, 글로벌리그, 해외리그 등 3개 리그로 진행됐다.

시상식에는 각 리그에서 1위에 오른 고객들을 비롯해 15명의 수상자가 참가했다.

국내리그에서 1위를 차지한 고객의 실전투자대회 수익률은 187.8%로 나타났다. 이 고객은 상금 5천만 원을 받았다.

이번 대회의 최고 수익률은 글로벌리그 3천리그에서 나왔다. 글로벌리그는 3천만 원 이상을 운용하는 3천리그와 100만 원 이상을 운용하는 1백리그로 나뉘어 진행됐다.

글로벌리그 3천리그에서 1위를 차지한 고객은 수익률 540.6%를 냈다. 이 고객은 글로벌리그 1위 상금인 2천만 원을 받았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4차산업혁명에 관심이 높은 투자환경을 고려해 글로벌 주식부문을 올해 새롭게 만들었는데 고객들의 반응이 뜨거웠다”며 “앞으로도 국내 최고 실전투자대회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미래에셋대우,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상장주관 따내 자존심 회복할까
·  미래에셋대우 '글로벌X포트폴리오 자문형랩' 판매 1천억 넘어서
·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 전자투표시스템 무료 제공해 기업 유치 치열
·  손태승, 금감원 중징계 가처분신청으로 우리금융 회장 연임 가닥 잡나
·  [오늘Who] 김대웅, 웰컴디지털뱅크로 '저축은행 카카오뱅크' 된다
·  [CEO&주가] 조용병 2기 경영 출발, 신한금융지주 주가도 궤도 오를까
·  “셀트리온헬스케어 주가 상승 가능”, 새 의약품 내놔 실적 전망 밝아
·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 한진칼 대림산업 두고 어떤 결정할까
·  문종구 삼표시멘트 맡아 1년 만에 이익 회복, 올해도 업황과 싸운다
·  인천공항공사, 코로나19 신음하는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료 깎아줄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