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대한항공, 남미 화물노선 증편하고 동남아 화물노선 다시 취항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  2019-09-04 14:46:0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대한항공이 동남아시아와 남미의 화물 노선을 강화한다.

대한항공은 8월23일부터 남미행 화물기(B777F)를 주2회에서 주3회로 증편해 운항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 대한항공이 화물기로 운용하고 있는 보잉의 B777F 항공기.

남미행 화물 항공기는 인천을 출발해 미국 앵커리지, 마이애미, 브라질 상파울로, 칠레 산티아고, 페루 리마,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순서대로 경유해 인천으로 돌아온다. 총 비행시간은 약 70시간으로 대한항공 운항편 가운데 가장 운항시간과 거리가 길다.

인천 출발편에는 휴대폰 부품, 자동차 등 공산품이 주로 실리고 경유지인 미국 마이애미에서는 브라질행 전자부품, 항공기 엔진 등이 적재된다.

인천으로 돌아오는 항공기에는 연어, 체리, 아스파라거스, 망고, 블루베리 등 칠레, 페루산 신선화물이 실린다. 

동남아시아 화물 노선도 강화한다.

대한항공은 5월부터 필리핀 마닐라, 8월13일부터 태국 방콕에 화물기를 각각 주2회 일정으로 재취항했다.

대한항공은 동남아시아 노선 재취항 이유를 두고 “최근 글로벌 기업들이 동남아시아로 생산기지를 이전해 항공화물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정보통신기술(IT) 부품, 자동차 부품, 하드디스크 등의 항공 수요를 선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 3국 사이 화물운송 공략에도 나선다. 

대한항공은 5월 인천-베트남 하노이-인도 델리-오스트리아 비엔나·이탈리아 밀라노 노선을 주3회에서 주4회로 증편했다. 인천-중국 시안-베트남 하노이 노선 역시 7월 주1회에서 2회로 증편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앞으로도 미국과 중국 무역분쟁 등 급변하는 외부환경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신시장 개척과 신수요 유치 확대를 통해 화물사업 경쟁력을 높이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