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동서발전, 두산중공업 유니슨 신성이엔지와 발전부품 국산화 추진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08-28 17:21: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28일 한국동서발전 본사에서 열린 신재생 발전설비 국산화를 위한 협의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이 신재생 발전설비 제작사들과 함께 발전부품 국산화를 추진한다.

동서발전은 28일 울산 본사에서 두산중공업, 유니슨, 신성이엔지 등과 신재생 발전설비 국산화를 위한 협의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발전기자재 국산화를 위해 대상 부품을 발굴하고 연구개발(R&D)과 판로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동서발전은 발전기자재부품 국산화 개발과 실증 지원, 개발 선정품 우선구매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재생에너지 분야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관련 제작사와 애로사항을 확인하고 상생협력 지원방안을 모색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우수한 기술력을 지닌 기업 및 연구소 등과 함께 산학연 협의체를 구성해 혁신적 신재생에너지 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 재생에너지 분야 기술자립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