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셀트리온제약, 합성의약품과 바이오시밀러 다 좋아 2분기 실적 급증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19-08-14 17:08:0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셀트리온제약이 화학합성(케미칼)의약품과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양쪽의 판매 호조로 2분기 실적이 늘었다.

셀트리온제약은 2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426억 원, 영업이익 36억 원을 거뒀다고 14일 밝혔다.
 
▲ 서정수 셀트리온제약 대표이사.

1분기보다 매출은 10.5%, 영업이익은 99.1% 증가했다.

셀트리온제약은 간장용제 ‘고덱스’ 등 화학합성의약품 판매가 늘어난 데다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등 바이오시밀러의 국내 매출이 고르게 증가했다.

고덱스는 국내 간장질환 치료제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며 출하기준으로 2018년 단일품목 매출 366억 원의 83%에 이르는 매출을 상반기에 달성했다.

셀트리온제약이 국내 독점판매권을 보유하고 있는 항체 바이오시밀러의 성장세도 뚜렷했다.

자가면역질환 바이오시밀러 램시마는 국내시장 점유율 33%를 차지했다. 혈액암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와 유방암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의 점유율은 각각 14%, 68%였다.

셀트리온제약 관계자는 “하반기부터 에이즈 치료제 ‘테믹시스정’을 비롯해 지속적으로 화학의약품 중심 제품군을 확대할 것”이라며 “특히 피하주사제형 생산라인 구축을 계기로 주사제형 분야로 확장하는 등 지속성장을 위한 플랫폼을 더욱 확고히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