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기업정책
성윤모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 위해 7조8천억 투자”
류근영 기자  rky@businesspost.co.kr  |  2019-08-05 11:09:3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대규모 투자와 기술 개발 지원을 추진한다.

성 장관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 브리핑을 통해 “예산과 금융, 세제, 규제특례 등 전방위적으로 국가적 자원과 역량을 총력 투입하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했다”며 “이번 대책을 통해 제조업이 새롭게 혁신하고 도약하는 튼튼한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그는 “예비 타당성 면제 등을 통해 신속하게 연구개발(R&D)사업비를 투입하는 등 7년 동안 약 7조8천억 원의 대규모 자금을 투입한다는 계획을 세웠다”고 덧붙였다.

32개 공공연구소의 연구역량을 총동원해 기업들의 핵심기술 개발도 지원한다. 연구개발과 관련한 투자전략과 프로세스 혁신 등을 담은 범정부 차원의 계획은 8월 말까지 마련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발표하기로 했다.

정부는 국내에서 단기간 기술 확보가 어려울 때는 인수합병(M&A), 해외기술 도입, 해외기업 국내 유치 등도 병행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성 장관은 해외기업 인수합병을 위해 2조5천억 원 이상의 인수합병 금융을 지원하고 인수합병의 법인세 세액공제 등 세제 지원도 추진하기로 했다. 인수합병 지원 협의체도 꾸린다.

정부는 현행 소재·부품 특별법을 시장 요구에 맞게 전면 개편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소재와 부품만 다뤘던 특별법을 장비까지 확대하고 강력한 규제 특례 근거도 신설하기로 했다.

성 장관은 “이번 대책은 최대한 단기간 내에 중요 품목의 공급 안전성을 확보하고 특정 국가의 의존도 탈피와 근본적 경쟁력 확보를 국가적 의제로 추진하겠다는 구체적 실천 선언”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문재인, 트럼프의 의료장비 지원 요청에 “여유분 있으면 최대한 지원”
·  김교현, 롯데케미칼 주총에서 “경기침체에 사업계획 전면 재검토"
·  이구영, 한화솔루션 주총에서 "화학 태양광 소재를 유기적으로 결합”
·  두산인프라코어, 중국에서 디지털기술 활용한 비대면 마케팅 강화
·  "LG이노텍은 코로나19로 광학솔루션보다 기판소재가 더 타격받아"
·  대웅제약 자사주 처분, 전승호 “300억 확보해 성장동력에 투자”
·  원익IPS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에 따른 증시 급락 반영"
·  [Who Is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오늘Who] 이용욱, SK머티리얼즈 반도체소재 국산화 확장 속도붙여
·  [Who Is ?]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