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증권업계 22억 연봉왕 김성락 김연추, 미래에셋대우로 이직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  2019-01-02 12:15:4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지난해 증권업계 최고 연봉에 이름을 올렸던 김성락 전 한국투자증권 전무와 김연추 전 한국투자증권 차장이 미래에셋대우 트레이딩본부로 자리를 옮겼다.

2일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김성락 전 전무는 미래에셋대우 트레이딩1부문 대표(부사장)을, 김연추 전 차장은 에쿼티 파생본부장(상무보)을 맡았다.
 
▲ 2일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김성락 전 전무는 미래에셋대우 트레이딩1부문 대표(부사장)을, 김연추 전 차장은 에쿼티 파생본부장(상무보)을 맡았다.

김 부사장와 김 상무보는 지난해 한국투자증권 투자금융본부에서 함께 일하며 상반기에만 22억 원을 넘는 보수를 각각 받으며 증권사 최고경영자들을 제치고 최고 연봉 1, 2위를 차지했다.

김 부사장은 지난해 상반기까지 22억5900만 원, 김 상무보는 22억3천만 원을 각각 보수로 받았다.

두 사람은 지난해 내놓은 파생금융상품인 ‘양매도 상장지수증권(ETN)’이 인기를 끌면서 상여금이 20억 원을 웃돌았기 때문이다.

두 사람과 한국투자증권에서 함께 일했던 메제 다비드 사샤(Merger David Sacha)도 미래에셋대우 주가연계증권(ELS) 운용팀장으로 함께 자리를 옮겼다. 

김 부사장은 서강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뒤 수원대학교 대학원에서 금융공학을 전공했다.

김 상무보는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한 뒤 2009년부터 김 부사장과 함께 한국투자증권 투자금융본부에서 호흡을 맞췄다.

미래에셋대우가 이들을 영입하면서 어떤 조건을 제시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증권업계 ‘연봉킹’에 걸맞은 파격적 대우를 제시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공모리츠시장 커져, 미래에셋대우 지분투자로 상장주관 적극 진출
·  미래에셋대우,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상장주관 따내 자존심 회복할까
·  법원, 대우조선해양 ‘분식회계’ 손해배상소송에서 소액주주 손 들어줘
·  고려아연 삼성디스플레이 등 11곳, 하청노동자 산재사망률 높아
·  한국투자증권, 해외주식 첫 거래고객 축하금 3월 말까지 이벤트
·  미래에셋대우 '글로벌X포트폴리오 자문형랩' 판매 1천억 넘어서
·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 전자투표시스템 무료 제공해 기업 유치 치열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상장 앞둔 방시혁, '제2의 방탄소년단' 숙제 풀까
·  코로나19에 쓸려가는 총선, 황교안 종로 반전의 계기 마련 쉽지 않다
·  [오늘Who]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변종 바이러스 백신 개발 도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