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고위공직자 평균 재산, 전체가구 평균보다 4.8배 많아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5-03-26 14:39: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고위공직자 재산변동 신고내용이 공개됐다.
 
고위공직자 가구당 평균 자산총액은 전체 가구 평균자산의 4.8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은 400억 대 자산으로 공직자 최고 자산가에 등극했다.

   
▲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6일 관보를 통해 고위공직자 1825명의 재산변동 신고내역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고위공직자 평균재산은 배우자와 직계 존비속을 포함해 12억9200만 원이다.

이는 지난해 통계청이 발표한 가구당 평균 순자산 2억7천만 원(2014년 3월 기준)의 4.78배다.

재산공개 대상 가운데 3분의 2인 1212명은 재산이 늘고 나머지 3분의 1인 613명은 재산이 줄어 전체 평균 1400만 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위공직자 가운데 가장 재산이 많은 사람은 올해 처음 재산을 신고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우 수석은 본인과 배우자 재산 409억9259천만 원을 신고했다.

2위는 지난해 1위였던 전혜경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장으로 313억7735만 원이다.

우 수석은 검사 출신으로 2009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1과장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사해 잘 알려진 인물이다. 우 수석은 이상달 정강중기·정강건설 회장의 사위로 2008년 이 회장이 작고할 때 우 수석의 부인은 수백억 원 상당의 재산을 상속받았다.

우 수석의 재산은 고위공직자뿐 아니라 국회의원까지 범위를 넓혀도 4위에 해당한다. 김세연 새누리당 의원(1443억 원),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787억 원), 박덕흠 새누리당 의원(541억 원) 등 우 수석보다 재산이 많은 국회의원은 3명뿐이다.

이밖에 이근면 인사혁신처장이 161억 원으로 고위공직자 재산순위 5위에 올랐고, 윤창번 청와대 미래전략수석비서관이 112억 원으로 6위를 차지했다. 홍기택 산업은행장은 78억 원으로 10위에 올랐다.

국무위원 가운데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7억7421만 원으로 가장 재산이 많았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해보다 3억 원 가량 증가한 31억6950만 원을 신고했다.

재산공개 대상자 가운데 26.9%인 491명은 부모와 자녀 가운데 1명 이상에 대해 재산공개를 거부했다. 공개대상 가족 전체 가운데 고지거부한 비율은 12.8%였다.

현행 공직자윤리법은 독립생계를 유지하거나 타인이 부양하는 경우 직계존비속의 재산을 고지거부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재산신고 내용에 대해 9월 말까지 심사를 진행한다. 지난해 정기 및 수시 재산공개 대상자 2373명 가운데 303명이 실제와 신고내용이 달랐다.

올해 공직윤리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와 요구가 더 높아진 만큼 심사를 강화할 계획이다. 임만규 인사혁신처 윤리복무국장은 “국민의 신뢰를 받는 공직 윤리를 확립하기 위해 재산등록과 심사제도를 더 엄정히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