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오피니언
'하마터면 회계를 모르고 일할뻔했다', '진짜 초보자' 회계 입문서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  2018-12-07 10:56:4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회계는 어렵다고들 사람들이 말한다. 

회계를 공부해야겠다고 마음 먹었던 사람도 회계 교과서를 펴자마자 쏟아지는 숫자와 전문용어에 주눅이 들어 책장을 덮었던 경험이 있을 것이다.
 
▲ 김수헌 글로벌모니터 대표이사(왼쪽), 이재홍 삼덕회계법인 공인회계사(오른쪽).

‘하마터면 회계를 모르고 일할뻔했다’는 회계 초보자를 위해 저자들이 그야말로 작정하고 만든 책이다. 

공동저자인 김수헌 글로벌모니터 대표이사와 이재홍 삼덕회계법인 공인회계사는 회계의 기본 원리부터 실제 사례까지를 그림을 통해 친절히 설명하고 있다. 

김 대표는 중앙일보와 이데일리 등에서 산업부장과 증권부장을 지낸 경험 많은 언론인이다. 2012년 설립된 국내 유일의 세계 경제 분석매체 '글로벌 모니터'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이 회계사는 딜로이트안진과 KEB하나은행 기업컨설팅센터를 거쳐 삼덕회계법인에서 개업 회계사로 일하고 있다. 기업 실사와 기업가치 평가, 중소기업의 세무 자문이 전문 분야다. 

두 사람은 이 책에서 "회계의 원리는 단순하다"고 여러 차례 강조하고 있다. 기본 원리만 정확히 알고 있으면 복잡할 것이 없다는 얘기다.    

저자들은 ‘자산=부채+자본’이라는 회계의 기본 원리가 어떻게 적용되는지 다양한 사례를 들어 설명한다.

실제 기업의 사례가 풍부하다 보니 독자는 회계 원리를 습득하는 과정에서 국내 상장기업들의 현황도 덤으로 파악할 수 있게 된다. 학교에서 공부하는 회계가 아니라 실제 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회계의 적용을 보여줘 생동감이 넘친다.

예를 들면 게임회사는 왜 판관비 내역에서 지급수수료가 높은지, 바이오기업의 연구비 회계처리는 무엇 때문에 문제가 됐는지를 재무제표를 보며 짚어내는 식이다.
 
▲ 김수헌 이재홍 지음, '하마터면 회계를 모르고 일할뻔했다' 표지.

회계 초보자의 눈높이에 맞춘 만큼 감가상각, 손상차손, 대손충당금 등 어려운 전문용어도 쉬운 사례들로 이해하기 쉽게 풀어냈다. 

책은 지면 수에 비해 많은 27장으로 구성돼 독자는 오르기 쉬운 27개의 낮은 계단을 차례차례 밟아 목적지로 올라가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저자들은 회계를 공부하는 목적을 재무제표를 읽을 수 있는 능력을 기르는데 있다고 말하고 있다. 

재무제표는 기업의 역사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보여주는 이야기가 담겨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갓 입사해 기업을 모르는 신입사원은 물론 재무제표를 모르고 ‘묻지마’ 주식 투자를 이어온 투자자들에게도 이 책은 기업의 언어인 회계를 이해하는 좋은 입문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