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하이트진로, 미국에 물류센터 짓고 현지 공략 확대

김수연 기자
2017-12-28   /  14:40:30
하이트진로, 미국에 물류센터 짓고 현지 공략 확대

▲ 황정호 진로아메리카 법인장(가운데)이 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세리토스에서 하이트진로 미국법인 진로아메리카의 새 사옥 개소식을 열고 기념사진을 찍고있다.

하이트진로가 미국에 물류센터를 세우고 진출에 속도를 낸다.

하이트진로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세리토스에서 물류센터를 새로 짓고 미국시장 공략을 강화한다고 28일 밝혔다.

하이트진로의 미국법인 진로아메리카는 1일 세리토스에서 새 사옥 개소식을 열었다. 캘리포니아주 LA한인타운에 있던 사옥을 도시와 가까운 곳으로 옮기고 물류센터를 함께 지었다. 물류센터 규모는 1200m²이고 약 2만 상자를 쌓아놓을 수 있다.

진로아메리카는 1986년 세워진 하이트진로의 첫 외국법인이다.

미국 전 지역에 대리점을 두고 유통통로를 늘려왔는데 이번에 물류센터를 새로 지어 근처 지역상권까지 하이트진로의 시장으로 끌어들일 수 있게 됐다. 사옥 이전으로 물류유통 효율을 높이고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지역에 골고루 영향력을 미칠 수 있게 됐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부터 소주를 세계시장에 본격적으로 내놨고 현지에서 다양한 전략으로 홍보를 하고 있다.

진로아메리카는 올해 상반기에 LA다저스와 함께 다저스맥주를 내놨다. 다저스 구장 안에서 ‘하이트바(hite bar)’를 운영하고 시음행사를 하는 등 브랜드를 알리기 위한 노력도 해왔다.

할로윈축제를 열고 다양한 홍보행사를 진행해 현지 교민과 현지인을 대상으로 경쟁력을 갖춰나가고 있다.

진로아메리카는 지난해 매출 2156만 달러를 냈다. 2015년보다 매출이 17.2% 성장했다. 올해에는 매출 2400만 달러를 이룰 것으로 예상됐다.

황정호 진로아메리카 법인장은 “물류센터 신설과 법인사무소 이전은 새로운 기회”라며 “공격적 마케팅으로 미국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주류기업으로 자리를 잡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이 기사는 꼭!

  1. 이영구,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롯데칠성음료 주류 회복기회 찾는다
  2. 식품주 대체로 떨어져, 무학 하이트진로 해태제과식품 하락 동서 상승
  3. 하이트진로, 오리온과 손잡고 과일맛 소주 '아이셔에이슬' 내놔
  4. 하이트진로 주식 매수의견 유지, “가정용시장 점유율 늘려 실적 선방”
  5. 한화생명 디지털 전환 이끈 오너 아들 김동원, 연말인사에서 전무 되나
  6. [오늘Who]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집념, 박문희 위탁생산으로 버틴다
  7. 현대모비스 목표주가 상향, “현대기아차 전기차 늘어 전동화사업 성장”
  8. 4대 민간은행 여성임원 고작 8명, 금융권 유리천장은 왜 안 깨지나
  9. 현대차 노조 “조합원 이익금 통째로 날린 품질 관련 경영진 문책해야”
  10. 현대모비스 목표주가 높아져,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의 핵심"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