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김부겸 "백신 미접종자 선택에 책임 물어야, 의료비 자기부담 검토"

김남형 기자
2021-11-26   /  19:43:33
김부겸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에 의료비를 자기부담하도록 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김 총리는 26일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공관에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백신 미접종자들의 선택에 책임을 물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관점에서 치료비 자기부담방안도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김부겸 "백신 미접종자 선택에 책임 물어야, 의료비 자기부담 검토"

김부겸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총리는 “위중증환자들도 어느 정도 치료를 받고 고비를 넘기면 일반 병실로 가야 하는데 안 가겠다고 한다”며 “그러면 ‘지금부터는 치료비를 당신이 부담해야 한다’고 할 수도 있는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렇게 하면 수도권에서 130~150개 병상을 더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고 덧붙였다.

당장 결론을 내기보다는 신중한 검토를 거치겠다고 했다.

김 총리는 “다만 국가는 국민을 보호해야 할 책임이 있다”며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은 재난에 해당하는 만큼 개인의 책임이 어디까지 있는지는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단계적 일상회복에서 다시 거리두기 단계로 돌아가는 것보다는 현재의 방역체계 아래서 코로나19 대응책을 찾겠다는 태도도 보였다.

김 총리는 “후퇴 카드를 쓰기는 어렵다”며 “지금 쓸 수 있는 카드는 추가 접종을 강화하고 접종 없이는 불편하게 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최근 부동산시장의 움직임을 놓고 가격 상승세가 꺾이는 등 변화가 시작되고 있다고 봤다.

김 총리는 “매도자 우위의 시장에서 매수자 우위의 시장으로 서서히 넘어가는 모습이 보인다”며 “전체적으로 조금씩 거품을 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다만 부동산시장이 아직 상당 부분 부채에 의존하고 있다”며 “아주 부드럽게 착륙시켜야(스프트랜딩) 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불거진 ‘종합부동산세(종부세) 폭탄 논란’에는 과도한 표현이라고 했다.

김 총리는 “1가구 1주택자의 평균 종부세가 50만 원 정도다”며 “그것을 폭탄이라고 하면 너무한 것 아니냐”고 반박했다.

차별금지법과 관련해서는 더 공론화가 필요하다고 봤다.

김 총리는 “20대 국회에서 ‘혐오표현 규제법안’을 냈다가 동성애 옹호자라고 혼쭐이 난 적이 있다”며 “이번에는 토론 자체를 막는 것을 돌파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보다 더 공론화가 돼야 국민들도 무엇이 쟁점인지 알 수 있다”며 “우리 사회가 어디까지 받아들일 수 있는지도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이 기사는 꼭!

  1. 이재명 윤석열 앞다퉈 수도권 GTX 공약, 같은점과 다른점은
  2. 농협경제지주와 노조 농산물 구매권 갈등 커져, 장철훈 설득 통할까
  3. 한국은행,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송금 실험 삼성전자 갤럭시로 진행
  4. 윤석열 '김건희 7시간 통화'와 '이재명 형수욕설' 대결 우세, 원팀엔 한숨
  5.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6.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7.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8.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9.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사업 다각화 성과, 김희석 재신임받을까
  10.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 조현범, 독자경영 첫 해 노사관계 부담 한가득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