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코로나19 확진 26일 오후 6시 기준 2284명, 수도권 비중 75.9% 심각

김서아 기자
2021-11-26   /  19:34:10
26일 오후 6시 기준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2204명으로 전날보다 260명 늘었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26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부산을 제외한 전국에서 228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5일 0시부터 오후 6시 기준 2024명보다 260명 증가했다.
 
코로나19 확진 26일 오후 6시 기준 2284명, 수도권 비중 75.9% 심각

▲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26일과 25일 수치 모두 17개 시도 가운데 확진자 중간 집계치를 발표하지 않는 부산을 제외한 16개 시도의 합계다.

일주일 전인 19일 오전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확진자 수와 비교하면 400명 증가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005명, 경기 505명, 인천 149명 등 수도권이 1734명으로 전체의 75.9%를 차지했다.

다른 지역 확진자를 보면 경북 95명, 경남 78명, 강원 75명, 대구 60명, 충남 49명, 전북 45명, 충북 35명, 전남 32명, 광주 28명, 제주 27명, 대전 13명, 울산 8명, 세종 5명 등이다.

16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3천 명 선에 가까울 것으로 보인다.

지난 19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동안 발생한 신규 확진자를 살펴보면 1884명→1534명→1821명→2518명→2072명→2024명→2284명으로 하루 평균 약 2020명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서아 기자]

이 기사는 꼭!

  1. LG에너지솔루션 '따상' 실패에도 진기록 풍성, 주가 상승 기대감 유효
  2. 산업은행 회장 이동걸, 에디슨모터스 두고 "쌍용차 차입매수 의심"
  3. 코로나19 진단검사도 '내돈내검'? 오미크론 확산에 유료화될지 주목
  4. 현대엔지니어링 공모주 흥행 빨간불, 건설사 상장에 시장 싸늘한 이유
  5. 쿠팡 현금 이르면 3년 안에 바닥, 강한승 흑자구조 만들 묘책 있나
  6.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갈 길 멀어, 반도체 공급부족에 경쟁 치열
  7. 대우건설 올해 화두 수익성, 백정완 취임 첫해 영업이익 최대기록 도전
  8. 정의선, 올해 현대차그룹 비주력 계열사 주식 매각으로 얼마나 버나
  9. '공모주 지존' LG엔솔 기업공개, '범접불가' 기록과 과제 함께 남겨
  10. 삼성전자 메모리반도체 투자 줄인다, 올해 파운드리 '올인' 가능성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