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문재인 직무 긍정평가 37%로 약간 올라, 호남과 40대에서 긍정 우세

김남형 기자
2021-11-26   /  18:40:15
문재인 직무 긍정평가 37%로 약간 올라, 호남과 40대에서 긍정 우세

▲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추이. <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평가가 37%로 높아졌다. 부정평가는 5주 연속 높아졌다.

여론 조사기관 한국갤럽은 11월 4주차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관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37%가 '잘하고 있다'고 대답했다고 26일 밝혔다.

11월 3주차와 비교해 3%포인트 상승했다.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11월 3주차보다 4%포인트 내려간 55%로 조사됐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는 18%포인트다.

'어느 쪽도 아님'은 3%, '모름·무응답'은 4%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에서 긍정 52%, 부정 39%로 긍정평가가 우세했다.

광주·전라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는 부정평가 비율이 높았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에서 부정평가 비율이 70%로 가장 높았다.

연령별로는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지지하는 정당별로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0%가 잘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은 93%가 부정평가를 내렸으며 무당층에서도 부정평가가 60%로 앞섰다.

문 대통령에 관한 국정수행 긍정평가 이유로는 '코로나19 대처'(23%), '외교·국제관계'(20%), 라고 대답한 비율이 많았다.

'복지 확대'(5%),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이상 4%), '안정감·나라가 조용함', '전반적으로 잘한다'(이상 3%) 등이 뒤를 이었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부동산정책'이 42%로 가장 많았다. '경제·민생문제 해결 부족'(11%), '전반적으로 부족하다'(5%), '코로나19 대처 미흡'(4%), '북한 관계',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이상 3%) 등으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를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은 32%로 11월 3주차보다 3%포인트 높아졌다. 국민의힘은 5%포인트 하락한 34%로 집계됐다.

정의당은 6%,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이 각각 3%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의 자체조사로 11월 23~25일 사흘 동안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6734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1005명의 응답을 받아 이뤄졌다. 신뢰 수준은 95%, 표본 오차는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이 기사는 꼭!

  1. 이재명 윤석열 앞다퉈 수도권 GTX 공약, 같은점과 다른점은
  2. 농협경제지주와 노조 농산물 구매권 갈등 커져, 장철훈 설득 통할까
  3. 한국은행,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송금 실험 삼성전자 갤럭시로 진행
  4. 윤석열 '김건희 7시간 통화'와 '이재명 형수욕설' 대결 우세, 원팀엔 한숨
  5.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6.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7.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8.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9.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사업 다각화 성과, 김희석 재신임받을까
  10.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 조현범, 독자경영 첫 해 노사관계 부담 한가득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