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서울시, 삼성동 서울의료원 남측 터에 토지주택공사 공동주택 허용

박혜린 기자
2021-11-25   /  10:25:41
서울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에 공동주택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24일 열린 제19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강남구 삼성동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서울시, 삼성동 서울의료원 남측 터에 토지주택공사 공동주택 허용

▲ 서울시 종로구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와 강남구 삼성동의 옛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 사진. <서울시>


이번 변경안은 서울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합의에 따라 옛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의 세부 개발지침을 변경하는 내용을 뼈대로 한다.

서울시는 토지주택공사에 제공할 별도 부지를 고려해 기존 특별계획구역을 두 개로 쪼개고 획지계획 면적을 합의내용에 맞게 조정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앞서 8월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를 토지주택공사가 매입해 서울시에 넘기고 토지주택공사는 대신 서울시가 보유한 옛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 일부를 넘겨받는 합의안을 발표했다.

토지주택공사는 이 부지에 공동주택을 짓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이 기사는 꼭!

  1. LG에너지솔루션 '따상' 실패에도 진기록 풍성, 주가 상승 기대감 유효
  2. 산업은행 회장 이동걸, 에디슨모터스 두고 "쌍용차 차입매수 의심"
  3. 코로나19 진단검사도 '내돈내검'? 오미크론 확산에 유료화될지 주목
  4. 현대엔지니어링 공모주 흥행 빨간불, 건설사 상장에 시장 싸늘한 이유
  5. 쿠팡 현금 이르면 3년 안에 바닥, 강한승 흑자구조 만들 묘책 있나
  6.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갈 길 멀어, 반도체 공급부족에 경쟁 치열
  7. 대우건설 올해 화두 수익성, 백정완 취임 첫해 영업이익 최대기록 도전
  8. 정의선, 올해 현대차그룹 비주력 계열사 주식 매각으로 얼마나 버나
  9. '공모주 지존' LG엔솔 기업공개, '범접불가' 기록과 과제 함께 남겨
  10. 삼성전자 메모리반도체 투자 줄인다, 올해 파운드리 '올인' 가능성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