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민주당 송영길 대표 뺀 핵심 당직자 일괄사퇴, 이재명 "용단에 감사"

김서아 기자
2021-11-24   /  17:23:50
더불어민주당 핵심 당직자들이 일괄사퇴했다.

윤관석 민주당 사무총장은 2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의 주요 정무직 당직 의원들은 비장한 각오로 새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일괄사퇴의 뜻을 함께 모았다"고 밝혔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 뺀 핵심 당직자 일괄사퇴, 이재명 "용단에 감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핵심 당직자 일괄 사퇴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사무총장과 박완주 정책위의장, 유동수 정책위 부의장, 고용진 수석대변인, 송갑석 전략기획위원장 등이 모두 사퇴를 결정했다. 

윤 사무총장은 컨벤션효과가 없었고 지지율 정체 현상도 나타났다는 점을 들어 "원팀이라는 성과를 냈지만 좀 더 쇄신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표와 이재명 후보의 판단의 폭을 넓히기 위해 초심으로 돌아가 당직을 사퇴하는 게 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이제 통합과 단결, 원팀 정신을 기초로 당의 변화와 쇄신에 앞장서며 각자의 위치에서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상임선대위원장인 송 대표의 사퇴는 선을 그었다.

윤 사무총장은 "대표는 당의 모든 당력을 모아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뛰어야 한다"며 "현재 후보와 협의해 좀 더 쇄신된 선대위를 구상하고 있기 때문에 상임선대위원장직 사퇴는 논의한 바 없다"고 말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는 이와 관련해 "당직자 거취는 제가 요구한 게 아니다"며 "용단에 감사하다. 선대위 구성과 당직 인선은 당대표와 협의해 정리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서아 기자]

이 기사는 꼭!

  1. 이재명 윤석열 앞다퉈 수도권 GTX 공약, 같은점과 다른점은
  2. 농협경제지주와 노조 농산물 구매권 갈등 커져, 장철훈 설득 통할까
  3. 한국은행,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송금 실험 삼성전자 갤럭시로 진행
  4. 윤석열 '김건희 7시간 통화'와 '이재명 형수욕설' 대결 우세, 원팀엔 한숨
  5.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6.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7.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8.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9.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사업 다각화 성과, 김희석 재신임받을까
  10.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 조현범, 독자경영 첫 해 노사관계 부담 한가득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