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이재명 "학살 주범 조문 생각 없다", 윤석열 "전 대통령이니 조문 생각"

김서아 기자
2021-11-23   /  13:51:00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씨의 사망을 놓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후보는 학살사건 주범인 만큼 조문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전직 대통령임을 들어 조문을 하겠다고 했다.
 
이재명 "학살 주범 조문 생각 없다", 윤석열 "전 대통령이니 조문 생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후보(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후보.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는 2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공약발표를 마친 뒤 "전두환씨는 명백하게 확인된 것처럼 내란 학살사건 주범이다"며 조문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전씨가) 중대범죄 행위를 인정하지도 않았다"며 "참으로 아쉽게 생각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최하 수백명의 사람을 살상했던, 사적 욕망을 위해서 국가권력을 친탈했던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에 대해 마지막 순간까지도 국민께 반성하고 사과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전씨의 사망과 관련해 큰 애도 표현없이 "아직도 여전히 미완 상태인 광주 5·18민주화운동의 진상이 드러날 수 있도록 당시 사건 관련자들의 양심선언을 기대한다"며 "현재 상태로는 아직 조문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반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조문을 가야하지 않겠냐고 했다.

윤 후보는 같은 날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국민의힘 경선후보들과 오찬을 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유족에게 돌아가신 분에 대해서 삼가 조의를 표한다"며 "(조문은) 아직 언제 갈지 모르겠는데 준비 일정을 봐서 전직 대통령이시니까 가야되지 않겠나"고 말했다.

전씨가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사과하지 않은 것에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윤 후보는 "상중이니까 정치적 얘기를 그분하고 관련지어서 얘기하는 건 시의절적하지 않은 것 같다"고 대답했다.

윤 후보는 전씨의 국가장을 놓고 "정부가 유족 뜻과 국민정서 등을 고려해 종합적으로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서아 기자]

이 기사는 꼭!

  1. 포스코 지주사 전환 가능성 커져, 최정우 신사업 확대전략 힘 받을 듯
  2. 이재명 윤석열 앞다퉈 수도권 GTX 공약, 같은점과 다른점은
  3. 농협경제지주와 노조 농산물 구매권 갈등 커져, 장철훈 설득 통할까
  4. 한국은행,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송금 실험 삼성전자 갤럭시로 진행
  5. 윤석열 '김건희 7시간 통화'와 '이재명 형수욕설' 대결 우세, 원팀엔 한숨
  6.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7.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8.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9.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10.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사업 다각화 성과, 김희석 재신임받을까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