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종부세 22일 나와, 작년보다 납세자 10만 명과 세수 3배 증가 추정

윤휘종 기자
2021-11-21   /  11:49:36
종합부동산세(종부세) 고지서의 과세대상이 80만 명이 넘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기획재정부는 22일에 ‘2021년 주택분 종부세’ 고지와 관련해 기지회견을 연다고 21일 밝혔다.
 
종부세 22일 나와, 작년보다 납세자 10만 명과 세수 3배 증가 추정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기재부의 기자회견이 끝나면 국세청은 2021년분 종부세 고지서를 발송한다. 홈택스 웹페이지나 앱에서는 22일부터 고지서를 확인할 수 있고 우편으로는 24일, 25일에 받게 된다.

이번 종부세 신고·납부기간은 12월1일부터 15일까지다.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종부세 납부 대상자는 약 76만5천 명, 종부세 세수는 약 5조7363억 원으로 추정된다.

이는 지난해 납세자 수와 세수와 비교하면 크게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종부세 납부 대상자는 약 66만5천 명, 세수는 약 1조8148억 원이었다. 

부동산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했기 때문에 실제 과세 대상자가 80만 명을 넘어설 수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종부세율은 지난해와 비교해 다주택자 기준 0.6~3.2%에서 1.2~6%로 2배 가까이 올랐다. 2주택 이하에 적용되는 종부세 일반 세율은 0.5~2.7%에서 0.6~3%로 0.3%포인트 정도 올랐다. 

종부세는 과세 기준일인 6월1일 국내에 있는 주택 및 토지를 유형별로 구분한 뒤 사람별로 합산하고, 그 공시가격의 합계액이 유형벌 공제금액을 초과하면 초과분을 대상으로 계산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이 기사는 꼭!

  1. LG에너지솔루션 '따상' 실패에도 진기록 풍성, 주가 상승 기대감 유효
  2. 산업은행 회장 이동걸, 에디슨모터스 두고 "쌍용차 차입매수 의심"
  3. 코로나19 진단검사도 '내돈내검'? 오미크론 확산에 유료화될지 주목
  4. 현대엔지니어링 공모주 흥행 빨간불, 건설사 상장에 시장 싸늘한 이유
  5. 쿠팡 현금 이르면 3년 안에 바닥, 강한승 흑자구조 만들 묘책 있나
  6.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갈 길 멀어, 반도체 공급부족에 경쟁 치열
  7. 대우건설 올해 화두 수익성, 백정완 취임 첫해 영업이익 최대기록 도전
  8. 정의선, 올해 현대차그룹 비주력 계열사 주식 매각으로 얼마나 버나
  9. '공모주 지존' LG엔솔 기업공개, '범접불가' 기록과 과제 함께 남겨
  10. 삼성전자 메모리반도체 투자 줄인다, 올해 파운드리 '올인' 가능성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