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가스공사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길이 안 보여, 채희봉 꺼낼 카드 없어

은주성 기자
2021-11-19   /  15:11:33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문제와 관련해 이해관계자들이 만족할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까? 

비정규직 노조가 단식투쟁과 파업에 들어가는 등 강경기조를 보이면서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내부직원들의 반발도 나와 단시간에 모두를 만족할 새로운 방안을 내놓기 쉽지 않은 만큼 협상은 더욱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
  
가스공사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길이 안 보여, 채희봉 꺼낼 카드 없어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19일 가스공사와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채 사장은 해를 넘기지 않고 정규직 전환문제를 해결하려고 애쓰고 있지만 연말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갈등이 커지고 있어 가스공사와 비정규직 노조 사이 협상 타결이 올해 안에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시선이 나온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비정규직 노조와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으며 아직 다음 노사전문가협의체 회의 일정은 정해진 바 없다”고 말했다.

가스공사와 비정규직 노조는 올해 8월 17차 정규직전환 노사전문가협의체 본회의를 열었다. 지난해 7월 이후 13개월 만에 회의를 개최한 것이다.

하지만 가스공사와 비정규직 노조는 입장차이를 재확인하며 합의에 이르는 데 실패했고 아직 다음 회의 일정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비정규직 노조가 단식투쟁과 파업 등에 들어가면서 대응수위를 높이고 있어 원만한 해결이 더욱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가스공사비정규지부 조합원은 3일부터 청와대 앞 비닐천막에서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6명이 참여했지만 건강악화 등으로 현재 3명이 보름 이상 단식을 이어가고 있다.

12일과 17일에는 가스공사 비정규지부 조합원 400여 명이 노사교섭 불발에 따라 청와대 앞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연이어 진행하면서 비정규직 전원을 고용하는 전환방안이 나올 때까지 단식농성과 파업투쟁을 이어가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채 사장은 지난해 “정부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며 대화를 통해 정규직 전환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비정규직 직원들을 설득해야 할 뿐만 아니라 기존 내부직원 반발과 사회적 파장 등도 고려해야 하는 만큼 모두를 만족시킬 방안을 마련하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채 사장은 최근 정규직 전환 대상자 가운데 소방직 50여 명을 직접고용하고 경비, 미화, 전산 등 나머지 직종은 자회사를 설립해 고용하는 방안을 내놨다. 다만 직접고용은 전원 경쟁채용방식으로 고용하고 자회사 전환고용도 채용시험을 실시하기로 했다.

가스공사는 1400여 명에 이르는 비정규직 인원을 모두 직접고용하는 것이 비용부담 등 현실적 어려움이 있는 데다 내부직원 반발 등을 고려할 때 일부 절차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비정규직 노조는 자회사 전환방안을 수용하겠다고 했음에도 채용시험을 치르면 탈락자가 발생하게 되는 만큼 공사가 직원을 사실상 해고하겠다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해외출장으로 자리를 비운 채 사장의 사장실을 가스공사 비정규직 노조가 점거해 농성을 벌이자 정규직 노조가 이를 비판하면서 노노간 갈등을 보이기도 했다.

가스공사는 2017년부터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정책에 따라 정규직 전환 논의를 시작했다. 조직의 규모와 업무특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노사협의,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기관별로 직접고용, 자회사, 사회적기업 등 전환방식을 활용할 수 있다.

가스공사와 비정규직 노조는 지난해 7월까지 16차례에 걸쳐 노사전문가협의회를 진행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이 기사는 꼭!

  1.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2.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3.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4.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5. [채널Who] NFT는 과연 투기수단인가, 가치 알면 투자할 곳 보인다
  6. [2022년 주목 CEO] 신한DS 조경선, 유리천장 깨고 '신한 DX' 키 잡다
  7. 하나투어 목표주가 낮아져, "여행수요 얼어붙고 고정비 늘어 적자 지속"
  8. 씨젠 목표주가 높아져,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진단키트 수요 증가"
  9. 유니셈, 유해가스 정화장비 스크러버 수요 증가로 수혜 가능
  10. 비트코인 4천만 원대도 위태위태, 정치권과 금융당국 온도차에 더 불안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