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홍준표 "윤석열 대통령 되면 대한민국 불행해져", 이준석 "선거 후유증"

김서아 기자
2021-11-18   /  16:41:19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선거후보를 향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의 발언에 불편함을 나타냈다.

이 대표는 18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홍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후보를 향한 비판을 쏟는 것과 관련해 "(경선 뒤) 결과에는 승복한다는 표현을 했지만 아무래도 선거 뒤에 후유증이 좀 있는 것 같긴 하다"고 말했다.
 
홍준표 "윤석열 대통령 되면 대한민국 불행해져", 이준석 "선거 후유증"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앞서 16일 홍 의원은 최근 개설한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이 되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글에 "대한민국만 불행해진다"고 답글을 달았다.

홍 의원은 "어쩌다가 선진국 시대에 이런 양아치 대선이 되었는지 모르겠다"며 "여야 주요 후보와 가족들이 모두 범죄 혐의로 수사를 받거나 재판이 진행되고 있다"고 적기도 했다.

17일에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지난 경선 흥행으로 이미 내 역할은 다했다고 거듭 말씀드린다"며 "평당원으로 백의종군 하기로 했으니 더이상 논쟁은 없었으면 한다"고 윤 후보 지지에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이와 관련해 "홍 의원의 그런 입장이 너무 길어지게 되면 결국 홍 의원도 보수진영에서 보수층 지지자를 기반으로 정치하는 분인데 그걸 좀 상실할 우려는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홍 의원이 누구보다 그런 것에 대한 캐치가 빠른 만큼 적절한 선을 찾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가 홍 의원에게 수차례 전화했으나 연결이 어려웠다고 말한 것을 두고는 후보의 노력에 홍 의원도 응해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후보가 노력을 계속 기울이는데도 불구하고 홍 의원이 그렇게 나온다고 한다면 여론이 홍 의원에게 안 좋게 돌아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서아 기자]

이 기사는 꼭!

  1.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2.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3.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4.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5.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 조현범, 독자경영 첫 해 노사관계 부담 한가득
  6. [채널Who] NFT는 과연 투기수단인가, 가치 알면 투자할 곳 보인다
  7. [2022년 주목 CEO] 신한DS 조경선, 유리천장 깨고 '신한 DX' 키 잡다
  8. 하나투어 목표주가 낮아져, "여행수요 얼어붙고 고정비 늘어 적자 지속"
  9. 씨젠 목표주가 높아져,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진단키트 수요 증가"
  10. 유니셈, 유해가스 정화장비 스크러버 수요 증가로 수혜 가능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