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윤석열 "천안함은 북한에 의한 피격사건, 정부 태도는 이해 안 돼"

김남형 기자
2021-11-17   /  17:35:25
윤석열 "천안함은 북한에 의한 피격사건, 정부 태도는 이해 안 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오른쪽)가 11월1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왼쪽), 이성우 유족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후보가 최원일 전 천안함장 등을 만나 천안함과 관련한 정부의 태도를 비판했다.

윤석열 후보는 '순국선열의 날'인 1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최 전 함장, 이성우 천안함유족회장과 만나 "국격이라고 하는 것은 그 국가가 어떤 역사와 어떤 사람을 기억하느냐에 달려 있다"며 "이 정부의 태도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앞서 12일 천안함 전우회는 천안함 좌초설 등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유튜브 콘텐츠와 관련해 여야 대선후보들에게 공식적 의견을 물었다. 

최 전 함장은 윤 후보에게 "저희가 온 것은 윤 후보님을 지지하기 위해 온 것이 아니라 대선후보이기에 천안함과 관련한 명확한 생각을 듣고 싶어서 왔다"고 말했다.

이에 윤 후보는 "천안함은 북한에 의한 피격사건이고 우리 장병들이 북한의 도발로 희생된 사건"이라고 답했다.

윤 후보는 이어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피격에 의한 것이라고 하는 것은 다 과학적으로 검증이 된 것이고 또 여러 상황을 종합하면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다"며 "여기에 의혹을 제기하고 의혹 보도에 문제 없다고 판명하는 것은 우리 천안함 장병과 유족 마음 아프게 한 것이며 큰 잘못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성우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공식적 자리에서 천안함 폭침을 놓고 북한의 소행이라고 말하지 않은 점이 아쉽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북한에 굴종적 자세에서 다 나오는 것이다"며 정부를 비판했다.

천안함이 정쟁의 대상이 되서는 안 된다고 했다.

윤 후보는 "국가를 지키기 위해 장병이 희생됐는데 그 사건은 정치영역으로 들어올 일이 아니다"며 "이런 논쟁을 하고 진영을 결집한다면 국격이 완전히 망가진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이 기사는 꼭!

  1. 이재명 윤석열 앞다퉈 수도권 GTX 공약, 같은점과 다른점은
  2. 농협경제지주와 노조 농산물 구매권 갈등 커져, 장철훈 설득 통할까
  3. 한국은행,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송금 실험 삼성전자 갤럭시로 진행
  4. 윤석열 '김건희 7시간 통화'와 '이재명 형수욕설' 대결 우세, 원팀엔 한숨
  5.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6.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7.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8.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9.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사업 다각화 성과, 김희석 재신임받을까
  10.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 조현범, 독자경영 첫 해 노사관계 부담 한가득

이 기사의 댓글 0개